BTS, 슈가 이어 RM·진 코로나19 완치…격리 해제
입력 : 2022-01-04 13:34:20 수정 : 2022-01-04 13:34:20
[뉴스토마토 권익도 기자] 방탄소년단(BTS) 멤버 RM과 진이 코로나19 완치 판정을 받고 격리에서 해제됐다.
 
4일 소속사 빅히트뮤직은 팬 커뮤니티 플랫폼 위버스를 통해 "멤버 RM과 진이 코로나19 완치 판정을 받음에 따라 오늘 낮 12시부로 격리 해제됐다"고 밝혔다.
 
소속사에 따르면 RM은 격리 기간 중 건강 상태에 특별한 증세를 보이지 않은 것으로 전해진다. 진의 경우 재택 치료 초기에 미열 등 경미한 증세를 보였으나 완쾌됐다.
 
앞서 RM과 진은 지난달 25일 각각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RM은 작년 11∼12월 미국 로스앤젤레스(LA)에서 열린 콘서트를 마치고 현지에서 개인 일정을 소화하다가 귀국한 뒤 유전자증폭(PCR) 검사에서 확진됐다. 진은 지난달 감기·몸살 증상을 느껴 검사한 결과 양성 판정을 받았다. 두 사람 모두 지난해 8월 코로나19 백신 2차 접종까지 완료했다.
 
BTS는 지난해 미국에서 연 콘서트 이후 장기 휴가에 돌입했다.
 
슈가에 이어 RM, 진까지 코로나19에 확진된 멤버 모두 재택 치료를 마치고 격리에서 벗어남에 따라, 조만간 BTS 멤버 전원이 모이는 활동도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이들은 한국 시간으로 다음달 1일 열리는 그래미 시상식 '베스트 팝 듀오/그룹 퍼포먼스'(Best Pop Duo/Group Performance) 부문에 2년 연속 올라 있다. 실제 수상 결과로도 이어질지 주목된다.
 
방탄소년단(BTS). 사진/빅히트뮤직
 
권익도 기자 ikdokwo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권익도

자유롭게 방랑하는 공간. 문화를 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