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김종인 겨냥 "비리 대선에 퍼주기 대선"
"차별없는 퍼주기 대선정책…지금 필요한 건 돈 버는 경제정책"
입력 : 2021-12-09 15:08:25 수정 : 2021-12-09 15:08:25
[뉴스토마토 박한나 기자]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이 "민주당과 차별 없는 퍼주기 대선 정책을 채택한다면 국민들의 선택은 더욱 더 모호해질 것"이라고 질타했다.
 
홍 의원은 9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후보들이 모두 비리에 연루된 대선인데 정책마저 차별 없는 퍼주기 포퓰리즘으로 비슷해진다면 우리가 어떻게 이길수 있겠냐"며 이같이 말했다. 이미 차기 대선을 '비리 대선'으로 규정한 홍 의원은 또 다시 '퍼주기 대선'으로 성격을 규정, 여야에 대한 질타를 이어갔다. 동시에 코로나 피해계층에 대한 손실을 강조하고 나선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을 겨냥했다는 해석도 나왔다. 두 사람은 구원에 얽힌 앙숙 관계이다. 
 
홍 의원은 "다음 정부가 무분별한 재정확장 정책으로 또 다시 문재인 정권을 답습한다면 이 나라의 미래는 암담해질 것"이라며 "지금 필요한 것은 돈 버는 경제 정책이지, 돈 퍼주는 재정정책이 아니다"고 주장했다. 
 
이날 국민의힘 선거대책위원회는 코로나19 재난 극복을 위해 손실보상 50조원과 기금 50조원을 투입한다고 약속했다.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은 "최근 코로나 사태의 진행 상황을 봤을 때 어떤 경제적 결과가 나올 것이라는 게 예측이 불가능하고 보다 많은 재원이 필요할 것으로 생각해 50조원을 넘어 100조원의 기금이 필요할지도 모른다"고 말했다. 이재명 민주당 후보는 이에 대해 "진심이라면 환영"이라며 "소상공인에 대한 지원을 지금보다 훨씬 더 늘려야 한다"고 강조한 바 있다. 
 
    사진/홍준표 의원 페이스북
 
 
9일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이 "민주당과 차별없는 퍼주기 대선정책을 채택한다면 국민들의 선택은 더욱더 모호해질 것"이라고 질타했다. 사진/뉴시스
 
박한나 기자 liberty01@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한나

안녕하세요. 정론직필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