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촌진흥청장에 박병홍 전 농식품부 차관보 취임
"지속가능한 농업·농촌 미래 고민"
입력 : 2021-12-06 20:17:35 수정 : 2021-12-06 21:00:56
[뉴스토마토 용윤신 기자] 제30대 농촌진흥청장에 박병홍 전 농림축산식품부 차관보가 취임했다.
 
박병홍 신임 청장은 6일 전북 전주시 농촌진흥청 회의실에서 진행된 농진청장 취임식을 통해 "대내외적으로 어려운 여건 속에서 중책을 맡게 돼 막중한 책임감을 느낀다"며 "지속 가능한 농업·농촌의 미래를 위해 무엇을 해야 할지 깊이 고민하고, 답을 찾는 데 힘써야 한다"고 밝혔다.
 
박 청장은 "농진청은 내년이면 개청 60주년을 맞는다. 그동안 녹색혁명, 백색혁명을 이뤘고, 4차 산업혁명 기술을 농업에 접목하는 디지털농업 등 농업기술 혁신을 이끌면서 농업·농촌 발전에 기여했다"며 "농업·농촌은 저출산, 고령화로 지방소멸론이 대두되고 있고, 기후변화로 인한 이상기상, 탄소중립 등 풀어가야 할 현안 문제가 산적해 있다"고 말했다.
 
박 청장은 "국정과제를 성공적으로 마무리하고, 당면한 현안 과제에 차질 없이 대응해야 한다"며 "국정과제와 연계해 농식품산업 정책을 기술적으로 뒷받침하고, 국정과제와 역점 추진사업에서 가시적인 성과를 낼 수 있도록 조직의 역량을 모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농업·농촌 현장의 애로기술과 문제해결을 지원하기 위해 적극 나서야 한다는 입장이다. 그는 "소비자가 선호하고 지역에 적합한 수요자 맞춤형 품종을 지속적으로 개발하고, 1인 가족 등 사회 구조 변화와 소비트렌드를 품종 개발에 반영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사진은 박병홍 신임 농진청장 모습. 사진/뉴시스
 
용윤신 기자 yonyo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용윤신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