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서도 오미크론 첫 확진…백신 접종 완료자 돌파 감염
입력 : 2021-12-02 09:01:36 수정 : 2021-12-02 09:01:36
[뉴스토마토 조승진 기자] 코로나19 신종 변이 '오미크론' 확진자가 미국에서도 첫 등장 했다. 감염자는 돌파 감염된 것으로 나타났다.
 
앤서니 파우치 미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NIAID) 소장은 1일(현지시간) 젠 사키 대변인과 함께한 백악관 브리핑에서 캘리포니아와 샌프란시스코 공중보건부, 질병통제예방센터(CDC)가 미국 내 첫 오미크론 감염 사례를 확인했다고 밝혔다.
 
파우치 소장은 "이 개인은 11월22일 남아프리카공화국에서 돌아온 여행객"이라며 "11월29일 양성 판정을 받았다"라고 밝혔다. 현재 이 감염자는 자가 격리 중이며, 그와 접촉한 이들은 지금까지는 모두 음성이라고 한다.
 
파우치 소장은 아울러 "이 개인은 백신을 완전 접종했다"라며 현재 가벼운 증상을 겪고 있다고 설명했다. 파우치 소장은 "이는 미국에서 처음으로 추적된 오미크론으로 인한 첫 코로나19 확진 사례"라고 했다.
 
제프 자이언츠 백악관 코로나19 조정관도 이날 성명을 내고 "오늘 CDC는 미국에서 추적된 첫 오미크론 변이 사례를 확인했다"라고 밝혔다. 미 당국자들은 그간 오미크론이 이미 자국에 유입됐을 가능성에 무게를 둬 왔다.
 
CNN과 USA투데이 등은 이날 샌프란시스코 보건 당국자를 인용해 이 감염자가 모더나 백신 접종을 완료했으며, 부스터 샷은 맞지 않았다고 보도했다. 감염자는 검사를 받고 여행 기록도 남겼다고 한다.
 
세계보건기구(WHO)는 이날 발간한 주간(11월22~28일) 코로나19 역학 보고서에서 “기존 우려 변이와 비교해 오미크론 변이는 면역 회피 또는 더 높은 전파력 가능성을 시사하는 예비 증거가 있다”며 “이는 추가적인 확진자 급증으로 이어질 수 있다”고 밝혔다.
 
다만 세계보건기구는 “이번 평가에 대한 증거는 상당한 불확실성을 포함하며 더 많은 정보가 사용 가능해지면 업데이트할 것”이라고 했다. 현재 과학자들은 오미크론 변이의 정확한 특성 파악에 2주 또는 여러 주가 소요될 것으로 보고 있다.
 
한편 조 바이든 대통령은 지난달 말 오미크론 확산 우려로 남아공을 비롯해 보츠와나, 짐바브웨, 나미비아, 레소토, 에스와티니, 모잠비크, 말라위에서 오는 비시민·비영주권자 미국 항공 입국을 제한하는 조치를 취했다.
 
 
사진/뉴시스
 
 
조승진 기자 chogiz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조승진

안녕하세요. 뉴스토마토 조승진 기자 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