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대한통운 '미래기술 챌린지' 시상식 개최
대상에 ‘빅데이터로 온라인 주문량 변동 예측’
입력 : 2021-11-28 16:02:28 수정 : 2021-11-28 16:02:28
지난 26일 오후 서울시 중구 필동 CJ인재원에서 열린 시상식 행사에서 신영수 CJ대한통운 택배·이커머스 부문 대표와 경영진, 수상자들이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CJ대한통운
 
[뉴스토마토 심수진 기자] CJ대한통운(000120)은 첨단기술 공모전인 ‘제1회 CJ대한통운 미래기술 챌린지’ 시상식 행사를 가졌다고 28일 밝혔다.
 
이번 공모전에는 202개팀 464명이 지원할 정도로 높은 관심을 받았다. 엄정한 심사과정을 통과해 본선에 진출한 20개 팀 중 대상 1팀, 최우수 2팀, 우수 3팀과 입선 4팀 등 총 10개 팀이 최종 수상팀으로 결정됐다.
 
대상은 인공지능(AI)·빅데이터 기술로 이커머스 상품 주문 수량과 폭주시점을 예측, 물류센터에서의 효과적 대응을 위한 프로그램을 제출한 충북대학교 대학원 빅데이터협동과정 오민지씨에게 돌아갔다. 오민지씨는 프로그램 개발 과정에서의 세밀하고 체계적인 데이터 분석과 높은 전문성을 인정받았다.  
 
최우수상은 물동량에 기반한 물류비 책정을 주제로 한 인천대 이현욱씨 외 3명팀과 이커머스 상품의 물량과 수요예측을 주제로 한 연세대 이유림씨 외 3명팀이 수상했다.
 
심사위원단은 참가자들 전반적으로 AI·빅데이터, 머신러닝 등에 대한 기술적 성숙도가 높았고, 많이 쓰이지 않는 데이터 분석 기법을 사용하거나 현재 물류산업에서 이슈인 新라스트마일 딜리버리 서비스, 마이크로 풀필먼트 센터나 드론, 전기차 등을 고려하는 등 신선한 시각이 돋보였다고 평가했다.
 
이날 수상자들은 대상 1팀 1500만원, 최우수 2팀 각 800만원, 우수 3팀 각 400만원, 입선 4팀 각 200만원 등 총 5100만원의 상금을 수여받았다. 이밖에도 수상자 전원에게 CJ대한통운 채용 지원시 1차 면접과 테스트 전형 면제 특전이 부여된다.
 
또 기 졸업자가 입사하면 500만원의 축하금을 지급하며, 졸업 예정자가 졸업 후 입사 희망을 밝힐 경우 최대 4학기동안 학기당 200만원의 장학금을 지급하며 방학 중 인턴십을 통해 실무를 경험할 수 있는 기회도 주어진다.
 
강신호 CJ대한통운 대표는 "혁신기술기업으로의 변신을 위한 성장동력이자 필수적 요소인 우수 인재를 적극적으로 확보하고, 이들 능력 있는 인재가 마음껏 일하고 최고의 성과를 낼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겠다"고 강조했다.
 
심수진 기자 lmwssj0728@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심수진

반갑습니다 증권부 심수진기자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