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U, 가맹점주 위한 ‘임금명세서 작성 서비스’ 선봬
점주가 스태프 기본 정보·기본급 입력하면 임금명세서 작성
입력 : 2021-11-23 10:33:15 수정 : 2021-11-23 10:33:15
사진/CU
 
[뉴스토마토 홍연 기자] BGF리테일(282330)이 운영하는 편의점 CU가 23일부터 가맹점주를 위한 노무관리 및 교육 앱 ‘CU스쿨’에서 임금명세서 작성 및 교부 서비스를 선보인다고 밝혔다.
 
고용노동부가 지난 19일부터 임금명세서 교부를 의무화하면서 가맹점주에게 체계화된 가이드를 제공하고 점포 운영 부담을 줄이기 위한 차원이다. 
 
가맹점주가 스태프의 기본정보와 기본급 등을 입력하면 기본수당, 연장근로수당 등 지급 항목부터 소득세, 4대보험 등 공제 항목들이 계산돼 세부 항목별 금액이 자동으로 기입된 임금명세서가 생성된다. 가맹점주는 작성된 임금명세서를 전자문서로 간편하게 보관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카카오톡 메신저를 통해 스태프에게 간편하게 교부할 수 있다.
 
가맹점주가 임금명세서 관련 내용을 숙지할 수 있도록 무료 교육도 제공한다.  CU는 임금명세서 교부 의무화를 앞둔 지난 16일부터 전 가맹점 및 직영점을 대상으로 노무 관리 교육을 진행했다. 가맹점주의 신청을 받아 전문 노무사가 직접 지도하는 온라인 노무 클래스도 두 차례에 걸쳐 이뤄졌다.
 
교육을 수료한 후에도 점포 운영 중에 노무 관련 어려움이 있다면 언제든 전문 노무사와의 전화 상담 서비스를 받을 수 있으며 희망하는 가맹점은 합리적인 가격으로 노무 대행 서비스를 이용할 수도 있다.
 
임민재 BGF리테일 상생협력실장은 “스태프 관리는 점포 운영의 핵심 업무이자 자영업자들이 가장 어려워하는 부분 중 하나”라며, “BGF리테일은 가맹본부로서 다양한 지원 프로그램을 마련하여 전국 CU 가맹점의 원활한 점포 운영을 적극적으로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홍연 기자 hongyeon1224@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홍연

더 나은 내일을 위한 징검다리가 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