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운지구, 도시재생 '탈출' 기대감 감돌아
공중보행로·소규모 개발로 통합개발은 불가능
사업시행인가 이전 단계 구역은 사업 '보류'하기도
2021-11-22 18:28:23 2021-11-22 18:28:23
[뉴스토마토 윤민영 기자] 서울시가 내년 상반기 중으로 중구 세운지구 일대 개발 계획을 새롭게 내놓는다.
 
22일 서울시에 따르면 최근 시는 '세운지구 정비·관리방안 수립 용역'에 입찰을 마감했다. 15년 만에 '오세훈표' 세운지구 재개발 방안이 마련되는 것이다.
 
다만 오 시장이 이전 재임 당시 세웠던 통합개발 계획과는 완전히 달라질 것으로 예상된다. 아직까지 정비구역에 묶인 지역과 해제된 지역이 공존하고, 세운지구를 관통하는 공중보행로가 설치되고 있어 이전 처럼 통합개발 수립이 불가능하기 때문이다.
 
서울시 관계자는 "이미 정비구역 해제 후 개별적으로 군데군데 개발이 진행되고 있는 곳이 많기 때문에 그 부분을 피해서 계획을 수립해야 해서 이전과 같은 통합개발과는 많이 다를 것"이라며 "용역 업체 선정 후 공청회 등을 거쳐 세부 계획이 마련될 예정"이라고 말했다.
 
현재 세운지구는 171개 구역 중 135개 구역이 도시재생에서 해제된 상태다. 즉 민간 자본만 들어가면 얼마든지 소규모 단위의 개발이 가능하다는 뜻이다. 실제로 도시형생활주택 조성 등 개별 개발이 상당부분 진척된 곳도 있다. 6-4-21은 최근 준공 허가를 받았고 3구역 대부분은 사업시행인가 고시가 난 상태다.
 
세운지구 토지 소유주들은 새로운 개발계획에 대한 기대감이 있는 분위기다. 도시재생에 맞춰 사업시행계획을 제출하려던 일부 구역은 잠시 사업을 멈추고 눈치 작전에 들어가기도 했다.
 
6-4-17구역의 경우는 세운지구에서 가장 정비사업 진척이 느린 곳인데, 현재 중구청에 사업시행인가 계획을 낸 상태이지만 내년 상반기 서울시의 개발 계획에 맞춰 재신청을 고려하고 있다. 사업시행인가는 정비 사업 관련 내용을 시장이나 구청장 등이 최종 확정하고 인가 하는 행정 절차로, 본격적인 사업이 시작되는 단계다.
 
세운지구 6구역의 한 공인중개사 대표는 "통합개발을 추진했더라면 벌써 끝났을 사업인데, 도시재생으로 공중보행로 등이 생기면서 저층 건물 소유주들이 일조권이나 조망권으로 불만이 많다"며 "지도를 보면 알다시피 소방차가 들어올 수 없을 정도로 좁고 복잡한 길들이 많은데, 이를 깔끔하게 정비할 수 있는 계획이 나왔으면 한다"고 말했다.
 
중구청 관계자는 "정비구역 일몰(일정시간 정비 사업이 진척되지 않으면 정비구역에서 해제하는 것)이 된 곳과 안 된 구역이 섞여 있기 때문에 이를 조화롭게 만들 계획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오 시장은 지난 2006년 세운상가 일대를 재정비촉진지구로 지정하고 관련 계획을 수립했다. 2009년에는 사업성을 높이기 위해 일대를 8개 구역으로 나눴다. 그러나 이후 박원순 시장이 취임하면서 2014년 세운지구는 철거를 통한 전면 개발이 아닌, 존치·보수 위주의 171개 도시재생 구역으로 나뉘었다. 2015년에는 '다시 세운 프로젝트'가 수립됐고 이후 세운상가~퇴계로 진양상가를 공중으로 연결하는 1km 길이의 공중보행길 설치 계획을 발표했다.
 
앞서 지난 18일 오 시장은 서울시의회의 시정질문에서 현재의 세운지구에 대해 "피를 토하고 싶은 심정"이라며 "(공중 보행교는) 도심 발전을 (막을) 또 하나의 대못이 될 것"이라고 강조한 바 있다.
 
22일 오후 서울 중구 세운상가 일대에 공중보행교 설치 공사가 진행되고 있다. 사진/윤민영 기자
 
윤민영 기자 min0@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지난 뉴스레터 보기 구독하기
관련기사
인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