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영희의 뉴스인사이다) 김남국 "열린민주당 통합 추진…중도 확장 꾀해야"
"외연 확장보다 지지자 결속 먼저"
입력 : 2021-11-19 15:36:41 수정 : 2021-11-19 15:36:41
[뉴스토마토 염재인 기자] 민주당 선거대책위원회(선대위) 온라인 소통단장을 맡고 있는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열린민주당과 통합 추진에 대해 대선 승리를 위해선 먼저 내부 결속을 다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19일 김남국 의원은 뉴스토마토가 진행하는 유튜브 채널 <노영희의 뉴스인사이다>와 인터뷰에서 이같이 말했다. 
 
김 의원은 "민주당과 열린민주당은 원래 한 뿌리였으며, 여러 가지 정책이나 정치에 있어서 중요한 가치를 공유하는 정당"이라며 "지난 총선에서는 공직선거법이 개정되는 등 여러 문제로 따로 떨어져 있었던 상황이었다. 하지만 대선을 앞두고 다시 하나가 돼 단단하게 함께 가자는 취지로 지금 '민주당-열린민주당' 간 통합을 추진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통합 추진 배경을 설명했다. 
 
그는 열린민주당과 통합이 될 경우 중도층 확장에 어려움이 없겠냐는 진행자 질문에 대해 "진보 진영과 중도층이 함께할 수 있는 단단한 큰 집을 만드는 게 중요하다는 생각이 든다"며 "때문에 선거를 치를 땐 바깥에 있는 걸 먼저 챙기는 것이 아니라, 먼저 내부 시스템을 정비하고 민주당 지지자끼리 결속하는 게 첫 번째다. 함께할 수 있는 큰 집을 만든 다음에 중도층의 마음을 얻는 방향으로 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민주당 지지층 이외에 중도층 등 국민을 설득하는 것은 결국 정치적인 합당이라든가 정치인의 메시지 이런 것만으로 되는 것은 아니다. 이제는 달라졌다"며 "과거의 어떤 정부보다 더 나아지고 또 나아질 거라는 것을 국민에게 보여주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고 생각한다"고 피력했다. 
 
이어 "때문에 정치적 이벤트 이런 것들보다 좀 더 정책적인 고민과 우리 삶을 직접 체감할 수 있는 부분들에 대한 고민으로 민주당이 달라진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다"고 전했다.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9일 뉴스토마토가 진행하는 <노영희의 뉴스인사이다>와 전화 인터뷰에서 최근 민주당과 열린민주당 간 통합 추진 배경과 향후 방향에 대해 말하고 있다. 그래픽/뉴스토마토
 
염재인 기자 yji@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염재인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