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겨눈 영장 초강수…공수처, 이번주 김웅 소환
대검 정보통신과 서버 추가 압수수색
손준성 구속 여부, 공수처 수사 분수령
입력 : 2021-10-26 18:52:56 수정 : 2021-10-26 18:52:56
[뉴스토마토 박효선 기자] ‘윤석열 전 검찰총장 측 고발 사주’ 의혹을 수사 중인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수사가 기로에 서 있다. 검찰과 국민의힘의 연결고리인 손준성 검사에 대한 법원의 구속영장 발부 여부에 따라 수사 범위를 윗선까지 뻗어가거나 반대로 치명타를 입을 수도 있다.
 
공수처는 지난 23일 ‘고발 사주’ 의혹의 핵심인물인 손준성 전 대검 수사정보정책관에 대한 사전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출범 이후 첫 구속영장 청구다. 이세창 서울중앙지법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26일 오전 10시30분부터 오후 1시10분경까지 손 검사를 상대로 구속 전 피의자심문을 진행했다. 구속영장을 발부할지 여부는 밤늦게 결정될 전망이다.
 
손 검사는 대검찰청 수사정보정책관이었던 지난해 4월 전후 부하 검사 등에게 여권 인사와 언론인 등에 대한 고발장 작성과 근거 자료 수집 등을 지시하고, 고발장을 김웅 당시 미래통합당 총선 후보(현 국민의힘 의원)에게 전달한 혐의(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 등)를 받는다.
 
공수처는 고발 사주 의혹 사건의 또 다른 핵심 인물인 김웅 의원의 피의자 조사 일정도 조율 중이다. 공수처는 이번주 내 김 의원을 소환 조사하겠다는 방침이다.
 
공수처는 지난달부터 손 검사 사무실 및 자택과, 김웅 의원실, 정점식 국민의힘 의원실 등을 압수수색해 관련 증거들을 확보하고 이달 주변인 조사까지 모두 마친 것으로 알려졌다. 또 이날 김 의원에게 전달된 ‘손준성 보냄’ 고발장의 양식 등을 확보하기 위해 대검찰청 정보통신과 서버를 추가 압수수색한 것으로 전해졌다.
  
체포영장이 한번 기각된 상태에서 손 검사에 대한 구속영장을 청구한 공수처를 두고 '승부수'와 '무리수'라는 엇갈린 평가가 나오는 가운데 구속영장이 발부되면 공수처의 수사 방향은 김 의원 조사에 이어 곧바로 윤 전 검찰총장을 향할 것으로 전망된다.
 
김웅 국민의힘 의원이 지난 8일 오전 서울 국회에서 열린 환경노동위원회 국정감사에 참석하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효선 기자 twinseve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효선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