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중교통도 위드코로나 준비…내일부터 야간 정상 운행
지하철·시내버스·마을버스 밤 10시 이후 감축 운행 해제
코레일과 연계한 3·4호선은 12월1일부터 정상 운행
입력 : 2021-10-24 11:15:00 수정 : 2021-10-24 11:15:00
[뉴스토마토 윤민영 기자] 서울시는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 조치로 감축 운행 중이던 서울 대중교통을 오는 25일부터 정상적으로 운영한다고 24일 밝혔다. 지하철 2·5~9호선과 우이신설선 및 시내·마을버스는 25일부터, 코레일과 연계 운행 중인 지하철 3·4호선은 12월1일부터 감축 이전 단계로 정상 운행한다.
 
서울시는 야간 통행량 감소를 통한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지난 7월9일부터 평일 오후 10시 이후 대중교통 운행을 최대 20%까지 감축 운영해왔다. 서울시는 9월부터 야간 영업제한 완화 등으로 인해 야간시간대의 이용객수가 증가함에 따라 평일 야간 감축운행을 다시 정상운행하기로 결정했다.
 
지난 8월23일 식당·카페 매장 내 취식가능 시간이 오후 9시로 제한된 이후 대중교통 감축 운행 시간대 이용객 수는 이전보다 평균 최대 35% 줄었다. 지하철은 24만1000명에서 11만5000명으로 52.4%, 시내버스는 23만명에서 15만8000명으로 31.3%, 마을버스는 5만6000명에서 3만5000명으로 37.3% 각각 감소했다.
 
하지만 9월6일부터는 취식가능 시간이 오후 10시로 완화되며 지난 5~8일에는 지하철 18만7000명(△22.7%), 버스 21만3000명(△7.5%), 마을버스 4만7000명(△16.4%)까지 증가했다. 이용객수가 증가한 만큼 혼잡도도 지하철 50.1%, 시내버스 30.2%, 마을버스 27.9%로 감축 운행 전 수준까지 상승했다.
 
서울시는 혼잡이 발생하는 시간대에는 추가적인 집중배차 등 탄력적으로 차내 혼잡도를 관리할 계획이다. 혼잡이 발생할 경우 지하철은 상시 혼잡노선인 2·7호선 운행을 늘리고 버스는 출퇴근시간대 혼잡시간에 맞춰 최소 배차간격을 유지해 운행한다.
 
백호 서울시 도시교통실장은 “백신 접종과 일상 회복에 대한 기대로 대중교통 야간 이용객이 증가하고 있는 만큼 지하철, 시내·마을버스의 정상 운행을 재개한다”고 밝혔다.
 
밤 10시 이후 지하철 20% 감축운행에 돌입한 지난 7월9일 서울 중구 을지로입구역에 심야 열차운행 시각 변경 안내문이 부착돼 있다. 서울시는 오는 25일부터 대중교통 야간 운행을 정상화한다고 밝혔다. 사진/뉴시스
 
윤민영 기자 min0@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윤민영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