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리미엄 구독형 모빌리티 레인포컴퍼니, 30억원 투자유치
휴맥스-SJ투자로부터 프리-시리즈A 투자유치
입력 : 2021-10-22 14:23:35 수정 : 2021-10-22 14:23:35
[뉴스토마토 김진양 기자] 모빌리티 스타트업 ‘레인포컴퍼니’가 30억원 규모의 프리-시리즈A 투자를 유치했다고 21일 밝혔다.
 
이번 투자에는 휴맥스가 전략투자자로, SJ투자파트너스가 운용하는 SJ관광벤처조합 제3호펀드가 재무적 투자자로 참여했다. 휴맥스는 모빌리티 전문 자회사 휴맥스 모빌리티를 중심으로 주차, 카셰어링, 충전 등의 거점형 모빌리티 사업을 전개하고 있으며 SJ관광벤처조합3호는 모태펀드 약정에 숙박 예약 플랫폼 운영사인 야놀자가 LP(유한책임조합원)로 출자하면서 주목받았다. 
 
'LANE4' 서비스앱 화면. 사진/레인포컴퍼니
 
레인포컴퍼니는 제네시스, 벤츠, 카니발하이리무진 등 프리미엄 차량을 이용해 월 단위 출퇴근 정기 구독고객과 유휴시간 일반 고객 대상의 운송 서비스를 제공하는 모빌리티 구독서비스 'LANE4'를 운영하고 있다. 
 
플랫폼운송사업과 차량구독 모델의 개념을 합한 것으로 구독고객은 주중에는 전문 수행기사가 운전해주는 차를 타고 출퇴근하며, 나머지 시간에는 해당 차량으로 고급택시처럼 호출이나 예약 영업을 해 다른 손님을 태운다. 주말에는 이용자가 원하는 차를 미리 지정해 기사 없이 자기 차로 사용할 수 있어 자가용 구매 수요나 법인 임원차량 수요를 대체할 수 있다.
 
여객운수사업법 개정 후 연내 시행 예정인 여객자동차플랫폼운송사업(Type1) 허가를 신청한 레인포컴퍼니는 지난 1월 과학기술정보통신부로부터 ICT 규제샌드박스 실증특례 지정을 받아 고급 렌터카를 활용한 운송사업을 진행해 오고 있다.
 
지난 6월 법무법인 화우를 시작으로 대형 로펌과 연세의료원 등 대형병원, 회계법인과 같이 주로 전문직 종사자들로 구성된 법인에게 임원 수행기사와 공용차량, VIP고객 제공차량, 의전, 업무택시 목적 등에 사용되는 운송차량을 월 단위 구독상품으로 제공하고 있다.
 
권오상 대표를 포함한 레인포컴퍼니의 창업진은 카카오, 마카롱택시, 그린카, KCC오토그룹 등 모빌리티 서비스의 각 분야에서 풍부한 경험을 갖고 있다. 이번 투자 유치를 통해 채용에도 적극 나서 기술개발과 서비스 고도화, 고객 확장에 한층 더 속도를 낼 계획이다.
 
이번 투자를 이끈 김태훈 휴맥스 대표는 “레인포컴퍼니는 고유의 프리미엄 공유모델과 유연한 서비스 체계로 제한된 국내 모빌리티 환경 속에서 새로운 사업모델을 창출하고 있다”며 “하이파킹, 카플랫비즈 등 도심 거점 기반의 기업형 모빌리티 사업을 전개하는 휴맥스 모빌리티와의 밀접한 협업이 기대된다”고 밝혔다.
 
재무적 투자자인 SJ의 관광벤처펀드도 출자사를 비롯 펀드 내 포트폴리오사들과의 시너지를 기대하고 있다. 김상민 SJ투자파트너스 상무는 “관광 산업의 핵심 카테고리가 고객의 이동인 만큼 서비스의 질적 향상과 비용 절감을 추구하면서 호텔, 공항 등의 주요 거점을 연결할 수 있는 레인포컴퍼니의 사업 경쟁력에 주목했다”고 말했다. 
 
권오상 레인포컴퍼니 대표는 “플랫폼운송사업의 법제화를 통해 가능해진 창의적인 사업환경 위에서 구독서비스를 통해 자가용을 대체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며 “이번 투자유치를 통해 최적 배차 알고리즘 고도화 등의 기술개발과 다양한 고객발굴 루트를 개발해 제도 취지에 걸맞는 플랫폼 기반의 프리미엄 모빌리티 서비스를 구축해 내겠다”고 전했다.
 
김진양 기자 jinyangkim@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진양

안녕하세요. 뉴스토마토 산업1부 김진양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