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 윤석열 '전두환 옹호' 발언에 "역사적·사법적 판단 끝난 사안"
야 대장동 특검 주장에 "'검경 협력해 수사' 원칙 그대로"
입력 : 2021-10-20 17:41:05 수정 : 2021-10-20 17:41:05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청와대는 20일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가 '전두환 옹호' 발언을 한 것에 대해 "전두환 전 대통령 관련해서는 역사적, 사법적 판단이 이미 끝난 사안"이라고 말했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이날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윤 후보 발언과 관련해 청와대나 대통령의 입장이 있느냐'는 질문에 "특정 후보의 발언에 대해 청와대가 언급하는 건 적절치 않다는 원칙적 답변을 드린다"면서도 이 같은 부정적 의견을 내놨다. 윤 후보의 역사 인식을 지적하며 발언이 부적절했다는 점을 우회적으로 비판한 것으로 해석된다.
 
앞서 윤 후보는 전날 부산 해운대갑 당원협의회를 방문한 자리에서 "전두환 대통령이 군사 쿠데타와 5·18만 빼면 그야말로 정치는 잘 했다고 얘기하는 분들이 많다"며 "호남 분들도 그런 얘기 하시는 분들이 꽤 있다"고 발언해 논란을 일으켰다.
 
이 관계자는 경기도 성남시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과 관련해 야권의 특검 주장에 대한 문재인 대통령의 입장에 대해 "문 대통령은 지난주 검찰과 경찰이 협력해 수사하라고 했다"며 "이 입장은 여전히 유효하다. 그 이후에 문 대통령이 별도로 더 언급한 것은 없다"고 했다. 그러면서 "신속하고 철저한 수사를 통해 실체적 진실을 조속히 규명하는 데 총력을 기울여 달라는 게 대통령의 원칙"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청와대 관계자는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이 총파업에 들어간 것에 대해 "방역상황이 비교적 안정적 국면에 접어들고 있고 온 국민이 11월 일상 회복을 준비하는 시점을 감안해, 민주노총이 대승적 차원에서 파업을 자제하길 바랬지만 안타까운 결과가 되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집회의 자유 보장'에 대한 청와대 입장을 묻는 질문에 "집회의 자유는 당연히 보장되어야 하지만 전대미문의 코로나19로 인해 전 국민이 방역에 동참하는 상황, 단계적 일상 회복의 중대 기로에 있는 점을 감안해서 자제를 요청한 것"이라고 했다.
 
청와대는 20일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가 '전두환 옹호' 발언을 한 것과 관련해 "전두환 전 대통령 관련해서는 역사적, 사법적 판단이 이미 끝난 사안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사진은 2019년 9월 청와대의 모습이다. 사진/뉴시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