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도 '대장동 특혜 의혹' 수사 속도
또다른 핵심인물 정민용·조현성 변호사 피의자소환
입력 : 2021-10-19 20:22:05 수정 : 2021-10-19 20:22:05
[뉴스토마토 최기철 기자] 검찰이 남욱 변호사 등 '대장동 개발사업 특혜의혹' 핵심 인물들을 줄소환 조사하고 있는 가운데 경찰도 성남도시개발공사 주요 관계자들을 소환했다.
 
경기남부경찰청은 전담수사팀은 19일 정민용 변호사와 조현성 변호사를 각각 피의자신분으로 불러 조사했다.
 
정 변호사는 성남도시개발공사 투자사업팀장으로 민간사업자 초과이익 환수조항을 공모지침서에서 삭제했다는 의심을 받고 있다. 남 변호사의 친구이기도 한 정 변호사는 성남도시개발공사에서 유 전 본부장과 개발사업을 주도한 뒤 퇴임 후에는 유원홀딩스를 설립해 유 전 본부장과 동업한 인물이다. 
 
조 변호사는 화천대유 관계사인 천화동인6호 소유주로 화천대유에 자금을 동원한 인물로 알려졌다. 2000만원을 투자한 조 변호사는 282억원을 배당받았다. 
 
경찰은 두 사람에 대한 조사 결과 혐의점이 특정되는대로 구속영장 청구 신청을 검토할 것으로 전해졌다. 
 
사진/뉴스토마토
최기철 기자 lawch@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최기철

오직 진실이 이끄는대로…"반갑습니다. 최기철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