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청장 "대장동 수사, 검찰 적극적 협조 필요"
"일부 강제수사 관련, 일선에서 애로·불만 많아"
입력 : 2021-10-18 14:37:43 수정 : 2021-10-18 14:37:43
[뉴스토마토 최기철 기자] 김창룡 경찰청장이 '대장동 개발사업 특혜의혹' 수사와 관련해 검찰과의 협의가 아쉽다고 밝혔다. 김 청장은 18일 기자간담회에서 검찰과의 수사가 엇박자를 내고 있다는 지적에 "일부 강제수사와 관련해 일선에서 많은 애로와 불만을 호소하고 있다"면서 "검찰의 적극적인 협조와 협의가 잘 진행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 청장은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의 휴대폰 압수수색을 예로 들면서 "경찰에서 영장을 신청했고 검찰의 청구가 늦어지는 과정에서 동일 사안에 대해 검찰이 영장을 받아 집행됐다"며 "긴급사안이라든지 긴밀하게 공동으로 협조하면 더 효과적일 사안 같은 경우 조금 더 신속하고 실질적인 협의가 이뤄지기를 바라고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50억 퇴직금' 논란과 관련해 사후뇌물죄 등으로 고발당한 곽상도 의원(무소속)과 아들 사건에 대해서도 검찰이 송치를 요구했지만 경찰은 아직 이송할지 여부를 결정하지 못하고 있다.
 
이날 경찰 고위 관계자는 "지난 8일 해당 사건이 (서울중앙지검에서 수사 중인 사건과)동일 사건이라며 수원지검에서 송치 요구가 와 사건에 대한 열람을 (서울중앙지검에) 요청해 열람했다"며 "아직 일주일 정도의 기한이 있어 검찰과 추가 협의를 거친 뒤 송치 여부를 결정할 것"이라고 했다. 앞서 경찰은 지난 6일 곽 의원과 아들 등에 대한 압수수색 영장 청구를 신청했지만 수원지검이 검찰 수사 사건과 동일 사건이라며 영장을 청구하지 않았다.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12일 대장동 의혹과 관련해 "검찰과 경찰이 적극 협력해 신속하고 철저한 수사로 실체적 진실을 조속히 규명하는데 총력을 기울여 달라"고 주문했다. 김오수 검찰총장은 같은 날  서울중앙지검장에게 "경기남부경찰청과 핫라인을 구축해 수사 과정에서 중첩과 공백이 없도록 적극 협력하라"고 지시했다.  
 
김창룡 경찰청장이 18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경찰청에서 경찰 교육·훈련 혁신 비전 대국민 발표를 마친 뒤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최기철 기자 lawch@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최기철

오직 진실이 이끄는대로…"반갑습니다. 최기철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