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총, 대선 후보에 "기업가정신 존중해 달라"…규제 혁파 호소
'제20대 대선후보께 경영계가 건의드립니다' 건의서 발간
다음달 초까지 주요 정당 및 후보 선거캠프 전달 예정
입력 : 2021-10-17 12:00:00 수정 : 2021-10-17 12:00:00
[뉴스토마토 조재훈 기자] 한국경영자총협회가 2022년 제20대 대선을 앞두고 '제20대 대선후보께 경영계가 건의드립니다'란 정책건의서를 통해 '자유로운 경제활동과 기업가정신이 존중받는 대한민국'을 만들어달라며 규제 혁파를 호소했다. 경총은 다음달 초까지 주요 정당 및 후보 선거캠프 등에 해당 건의서를 전달한다는 계획이다.
 
17일 손경식 경총 회장은 정책건의서 인사말에서 "기업들이 끊임없이 혁신하며, 실패에도 위축되지 않고, 지속적으로 도전할 수 있는 여건을 만들어야 한다"며 "국가 경쟁력을 높이고 경제의 역동성을 되살리기 위한 정책이 절실하다"고 강조했다.
 
한국경영자총협회 사진/뉴시스
 
경총은 새 정부 정책 입안 시 핵심 사항으로 규제 혁파(해소), 상법·세법 등 법제 개선, 노사관계 선진화, 4대보험 등 사회안전망 강화, 산업계 수요를 반영한 교육정책, 중대재해 및 산재 예방을 위한 올바른 방향 설정 등을 꼽았다. 더불어 국민적 관심사인 일자리·노사관계 분야는 물론 우리 경제사회 전반을 아우르는 다양한 이슈들을 반영했다.
 
먼저 경제 전반의 이슈를 다루는 '기업활력 제고에서는 경제를 살리는 지름길' 파트는 기업 규제 패러다임 전환, 의원 입법에 대한 규제심사 프로세스 도입 등과 함께 상법·공정거래법 등 경영 관련 법제도 개선, 법인세, 상속세 등 조세제도 개편의 필요성 등을 부연 설명했다.
   
일자리 문제에 집중한 '일자리 창출, 대한민국 도약의 키워드' 파트에서는 일자리 창출 기업에 대한 다양한 인센티브 부여, 여성 경제활동 참여 확대를 위한 유연근무제 확대 등을 제안했으며 유연하고 안정된 노동시장 구축, 최저임금 제도 및 고비용·저생산성 구조의 개선 등도 제시했다.
 
노사관계 문제를 다룬 '대한민국 경제의 뇌관 노사관계, 이제는 선진화할 때' 파트에서는 글로벌 스탠다드에 맞지 않거나 시대에 뒤떨어진 노사관계 제도개선 필요성을 설명하는 동시에 합리적·협력적 노사관계로 나아가기 위한 다양한 제도 마련 등을 건의했다.
 
사회보험 등의 이슈를 다룬 '미래세대와 함께하는 사회 건설' 파트에서는 복지 정책 분야의 무분별한 양적 확대를 지양해 줄 것과 인구지진 충격에 대비한 지속가능한 사회안전망 구축, 산업 수요에 대응하지 못하는 교육 관행의 개선, 국가재정의 안정적 관리 등을 제안했다.
 
마지막으로 산업안전과 환경분야를 다룬 '안전한 산업현장과 지속가능한 환경 구축' 파트에서는 중대재해를 줄이기 위해 예방중심으로 정책 패러다임을 전환해 줄 것을 요청했으며 산재 예방을 위한 사회 전반 의식의 개선, 산업현장에 부합하는 저탄소 정책의 마련 등을 제시했다.
 
이동근 경총 부회장은 "차기 정부는 기업 혁신과 일자리 창출을 가로막는 애로사항을 과감하게 개선하고 국가 경쟁력과 경제의 역동성을 높일 수 있는 다양한 정책들을 공약에 포함시켜 새로운 대한민국 의 도약을 이끌어 주기 바란다"고 강조했다.
 
조재훈 기자 cjh1251@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조재훈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