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런’ 취약계층 청소년에 입시설명회, 1:1 컨설팅 지원
서울시, 15일부터 입시지원 서비스 시작…입시정보 비대칭 해소
입력 : 2021-10-14 11:15:00 수정 : 2021-10-14 11:15:00
[뉴스토마토 박용준 기자] 2022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이 한 달여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서울시가 내놓은 온라인 학습 사이트 서울런이 15일부터 입시지원 서비스를 시작한다.
 
서울시는 입시정보에서 소외되기 쉬운 취약계층 청소년들의 정보 비대칭을 해소하고 진로·진학에 있어 동등한 기회를 가질 수 있도록 서울런을 통한 입시 지원책을 마련했다고 14일 밝혔다.
 
전·현직 교사와 입시전문가가 대학별 정시 전략을 설명해주고 학생들의 궁금증을 실시간 답변해주는 ‘메타버스 입시설명회’가 열린다. 
 
메타버스 입시설명회는 수능일인 내달 18일 이후 서울런 가입자 100명을 대상으로 열린다. 전국 대학별 입시 전형을 상세히 분석하고, 수험생별 질의·답변을 실시간으로 진행한다. 신청은 이달 25일부터 선착순으로 받는다. 
 
입시전문업체와 전·현직 교사의 1:1 정시 컨설팅과 수능·내신 점수로 합격 여부를 예측해보는 서비스도 제공된다. 
 
온·오프라인 1:1 정시 컨설팅은 2022학년도 수능을 응시한 서울런 회원 가운데 90명에게 지원한다. 진도율 및 접속률 등 우수 학습자 30명은 메가스터디 대입 컨설팅센터을 통해, 나머지 60명은 개별 신청을 받아 서울진학지도협의회에 등록된 전·현직 교사의 컨설팅을 받을 수 있다.  
 
서울런 회원은 물론 재수생, 학부모 등 시민 누구나 회원 가입 없이도 볼 수 있는 입시설명회 등 68개 콘텐츠도 준비된다. 합격예측 서비스는 1:1 컨설팅을 받지 못한 서울런 회원을 비롯해 수능에 응시한 서울런 회원이 대상이다. 입시교육업체 유웨이의 서비스를 서울런과 연계해 약 50일 동안 이용할 수 있다. 수능 점수와 내신 점수를 입력하면 추천대학, 대학입시전략, 대학별 합격예측 등이 담긴 리포트를 받을 수 있다.  
 
시민 누구나 별도 로그인 없이 15일부터 서울런에 접속하면 시청할 수 있는 오픈강의는 이투스, 유웨이 등 63개 민간 교육업체 콘텐츠 63개와 서울시가 자체 제작한 서울런만의 차별화된 콘텐츠로 구성된다. 
 
정시 및 수시면접 준비 방법, 공부법부터 전·현직 교사와 전문가들의 입시전략별 강의와 학교 현장에서 쌓은 교사들의 입시 비법과 각 대학별 장학제도를 담은 정시 자료집으로 구성된다. 민간 콘텐츠는 15일부터 자체 콘텐츠는 수능 이후 내달 20일부터 차례대로 볼 수 있다. 
 
이대현 서울시 평생교육국장은 “대학입시 정보를 얻을 수 있는 기회가 상대적으로 적은 취약계층 청소년들에게 서울런이 주요한 입시정보 채널로서 진학에 실질적인 도움을 주겠다”며, “학습의 과정마다 의지를 북돋고 목표를 바로 세우는 길잡이 역할”이라고 말했다.
 
서울시가 운영하는 온라인 학습사이트 서울런 홈페이지. 사진/서울시
 
박용준 기자 yjunsay@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용준

같이사는 사회를 위해 한 발 더 뛰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