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천기’ 안효섭·공명, 마왕 봉인식 두고 대치
입력 : 2021-10-11 09:53:28 수정 : 2021-10-11 09:53:28
[뉴스토마토 신상민 기자] ‘홍천기’ 안효섭과 공명이마왕 봉인식을 두고 대치한다.
 
SBS 월화드라마홍천기에서 신분을 뛰어넘은 우정을 보여줬던 하람(안효섭 분)과 양명대군(공명 분)의 관계는 극 전개와 함께 변화해 눈길을 끌었다. 두 사람은 홍천기(김유정 분)를 사이에 두고 묘한 신경전을 벌였고, 나아가 이제는 하람 몸 속에 있는 마왕 봉인과 관련해 의견이 부딪히는 모습으로 안타까움을 자아낼 전망이다.
 
11일 방송되는홍천기’ 11회에서는 양명대군이 하람의 몸에 깃든 마왕을 꺼내 어용에 봉인하는마왕 봉인식진행 결심을 세우게 된다. 마왕 봉인식은 왕실뿐만 아니라 하람을 위해서도 꼭 필요한 일이다.
 
이와 관련 제작진은 마왕 봉인식을 두고 하람과 양명대군이 대치하는 취조실 현장을 공개해 이목을 집중시킨다.
 
공개된 사진 속 하람은 봉인식을 거부하며 결연한 표정을 짓고 있다. 이는 홍천기를 위한 하람의 결심을 엿볼 수 있는 부분이다. 하람은 제 몸에 깃든 마왕을 봉인할 방법이 홍천기의 그림 밖에 없다는 것을 알면서도, 홍천기를 지키기 위한 선택을 했다. 홍천기가 그림을 그리지 못하도록 떠나 보내려 한 것이다. 봉인식을 원하지 않는다고 말하며, 하람은 이날 양명대군에게 간절한 청을 올린다고 해, 이들의 대화에 관심이 집중된다.
 
그런가 하면, 양명대군은 하람을 걱정스럽고 복잡한 눈빛으로 바라보고 있다. 앞서 양명대군은 마왕이 깃든 하람에 대해 자세히 알아봤고, 지난 10회 방송 말미에는 하람을 금군사체 사건 용의자로 추포하라는 긴급 명령을 내렸다. 양명대군이 하람을 급하게 잡아들인 이유는 무엇인지, 어떻게 해서든 봉인식을 진행하려는 양명대군의 결심에도 귀추가 주목된다.
 
홍천기를 지키기 위해 마왕 봉인식을 거부하는 하람과, 모두를 위해 마왕 봉인식을 진행해야만 하는 양명대군. 폭풍 같은 운명 속 부딪힐 이들의 대화는 11일 월요일 밤 10시 방송되는 SBS 월화드라마홍천기’ 11회에서 확인할 수 있다.
 
 
홍천기 김유정, 안효섭, 공명, 곽시양. 사진/SBS
 
 
 
신상민 기자 lmez0810@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신상민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