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김종민 "'장모 사건 대응 문건'…윤석열 검찰권력 남용"
'고발사주 의혹' 손준성, 국감 소환 가능성
입력 : 2021-09-15 13:51:01 수정 : 2021-09-15 13:51:01
 
[뉴스토마토 한동인 기자] 윤석열 검찰총장 재직 시절 대검찰청 차원에서 작성된 이른바 ‘총장 장모 의혹 대응 문건’에 대해 더불어민주당 김종민 의원은 "총장이 하자는대로, 총장이 필요한대로 권력을 운영해 온 권력남용"이라고 평가했다.
 
15일 김 의원은 뉴스토마토가 진행하는 <노영희의 뉴스인사이다>와 인터뷰에서 "윤 전 총장의 가족과 관련된 부분에 대해서는 철저하게 변호사가 해야할 일"이라며 "총장 시절 업무와 관련이 없는 이전의 일이라면 그렇게 해서는 안된다"고 지적했다.
 
그는 "과거 윤 전 총장 관련 징계위원회를 보면 대검찰청 수사정보정책관실이 윤 전 총장 개인의 사적 관련 정보를 취합해서 업무를 한 진술이 나온다"며 "부당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이미 징계위원회 과정에서 검찰의 담당 검사가 문제 제기를 했던 내용이라서 그것 자체는 그때도 이미 팩트로 확인이 됐던 것"이라며 "그런데 워낙 언론에서 윤 총장을 권력과 싸우는 어떤 투사 비슷하게 묘사하느라고 그런 걸 문제로 안 삼은 것"이라고 말했다.
 
고발 사주 의혹에 대해서는 간단한 내용이라는 설명을 덧붙였다. 김 의원은 "현직 검찰의 검사가 야당 의원에게 고발을 부탁하든지 아니면 고발 관련된 자료 협조를 하든지 이런 부적절한 정치적 거래 내지는 관계가 있었다는 것"이라며 "엄밀한 의미에서 보면 내부 고발에 해당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국정감사 기간 손준성 검사 소환 가능성에 대해서는 "검토를 해봐야 한다"면서도 "수사 중인 사안이기 때문에 수사가 진행되는 것에 대해서는 국정감사에서 진술을 안 할 권리가 있다"고 토로했다.
  
김종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5일 <노영희의 뉴스인사이다>와 인터뷰를 진행하고 있다. 사진=뉴스토마토
 
한동인 기자 bbha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한동인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