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4단계 등 '4차 대유행' 전국화…일평균 900명 이하 '총력'
휴가철 맞아 비수도권 확진자 증가세…비수도권 비중 42.1%
정부 하루 확진자 900명 이하 목표…22일까지 거리두기 연장
부산도 10일부터 4단계…도축장·육류가공업체 방역대책 강화
입력 : 2021-08-08 17:37:31 수정 : 2021-08-08 17:37:31
[뉴스토마토 용윤신 기자] 휴가철을 맞아 수도권·비수도권 간의 이동량이 늘면서 4차 대유행의 전국화 양상이 뚜렷해지고 있다. 정부는 하루 평균 확진자 수 900명 이하를 목표로 오는 9일부터 2주간 수도권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비수도권 3단계 조치를 연장한다. 부산은 10일부터 거리두기 4단계로 격상하는 등 비수도권 방역에도 고삐를 죄는 모습이다.
 
8일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에 따르면 주말인 이날 신규 확진자(1729명)는 수도권에서 967명(57.9%), 비수도권에서 703명(42.1%) 발생했다. 비수도권 확진자 수는 처음으로 700명대로 올라서는 등 4차 유행이 전국화하는 양상이다. 
 
지난 한 주간으로 보면 1일 평균 국내 발생 환자 수는 1495.4명으로 직전주(1505.9명)에 비해 10.5명 감소했다. 특히 수도권은 936.6명으로 23.1명 줄었다. 다만 비수도권 환자는 558.8명으로 직전주(546.2명)에 비해 12.6명 증가하면서 4차 대유행이 전국화하고 있다.
 
권덕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차장(보건복지부 장관)은 "수도권과 비수도권 일부 지역에서  최고 단계의 거리두기를 시행 중인데도 지난 한 달간 하루 평균 1500명을 넘는 신규 확진자 수가 여전히 유지되고 있다"며 "휴가지에서 복귀하는 분들의 진단검사 건수가 증가하고 있고, 요양원과 실내체육시설 등에서의 집단감염이 발생해 다시 확산세로 돌아설 조짐마저 보이고 있다"고 말했다.
 
위중증 환자는 376명까지 치솟았고 사망자도 5명이나 발생했다. 권 차장은 "4차 유행 이전에 비해 위중증 환자도 두 배 이상 증가했다"며 "병상과 의료인력 등 의료자원이 감당해야 할 부담도 가중되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정부는 수도권은 일 평균 환자를 900명 이하로 줄이고, 비수도권은 환자 증가 추세를 통제하는 데 목표를 두고 거리두기를 오는 9일부터 2주간 연장한 바 있다.
 
이에 따라 현행 수도권 거리두기 4단계·비수도권 3단계·4인 이상 사적모임 금지 조치 등은 오는 22일까지 2주간 연장된다. 부산시는 자체적으로 오늘 10일 0시부터 거리두기를 4단계로 격상하기로 했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사회전략반장은 "현재 수도권의 경우에는 급증 추이는 꺾였지만 감소세로의 전환이 다소 불명료해 다시 반전해 증가할 위험성들이 계속 제기되고 있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주간 하루 평균 환자 수가 900선 밑으로는 떨어져야 현재 수도권의 거리두기 4단계 기준인 1000명 기준에서 상당히 멀어졌다고 평가할 수 있기 때문에 그 부분들을 하나의 준거점으로 삼고 종합적으로 검토하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이날 중대본은 도축장 및 육류가공업체의 방역 대책도 강화한다. 농림축산식품부는 전국 136개 도축장 및 축산물 도매시장 종사자의 감염 확산을 막기 위해 지자체 등의 상시점검과 농식품부 불시 점검 활동을 강화하고 있다. 식품의약품안전처도 육류가공업체에 대해 방역 점검을 강화하기로 했다.
 
 
8일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에 따르면 주말인 이날 신규 확진자(1729명)는 수도권에서 967명(57.9%), 비수도권에서 703명(42.1%) 발생했다. 사진은 선별검사소 모습. 사진/뉴시스
세종=용윤신 기자 yonyo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용윤신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