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리인상 시점 '8·10월' 분분…금통위 회의록에 주목
치솟는 부동산에 한은 이어 정부도 금리 인상 힘 싣기
8월 인상 가능성에 4차 대유행 '더 강력한 방역' 변수
10월 인상설도 무게…7월 금통위 회의록서 향배 가늠
입력 : 2021-08-01 15:47:34 수정 : 2021-08-01 15:51:19
[뉴스토마토 용윤신 기자]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등 정부 인사들이 부동산 시장 안정화를 위한 기준금리 인상의 필요성을 시사하면서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금통위)의 기준금리 인상이 단행될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특히 채권금리가 들썩이면서 8월 인상설에 더욱 무게가 실리는 분위기다. 하지만 4차 대유행 장기화 우려 등 추가 방역강화에 대한 검토까지 거론되면서 10월 단행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
 
아울러 테이퍼링(자산매입축소)을 공식적으로 처음 언급한 미국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가 금리인상 시기에 신중한 태도를 보이면서 국내 금리인상 스텝도 한 발짝 늦출 가능성이 높다는 관측이다.
 
1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오는 3일 기준금리 인상의 단초를 알 수 있는 7월 금융통화위원회(금통위) 의사록이 공개될 예정이다. 국내 기준금리를 결정하는 기구인 금통위 위원들 중 몇명이 금리 인상을 표명했는지에 따라 8월, 10월, 11월 중 기준 금리 인상의 향방을 가늠할 수 있을 전망이다.
 
올해 예상보다 빠르게 경제회복이 이뤄지면서 이례적으로 낮았던 금리가 빠르게 인상될 것이라는 전망이 지속적으로 제기돼 왔다. 특히 미국 연준의 움직임이 예사롭지 않은 상황이었다. 미국의 경우 통화·재정 당국자들이 금리 인상 언급을 하면서 조기 테이퍼링이 시사돼 왔기 때문이다.
 
또 미국의 경제성장률에 따른 금리인상 예측에도 힘이 실려왔다. 최근 국제통화기구(IMF)는 7월 수정 전망을 통해 미국의 경제성장률을 지난 4월 전망치(6.4%)보다 0.6%포인트 상향한 7.0%로 제시한 바 있다.
 
델타 변이 바이러스 탓에 미국 내 재확산을 우려하고 있지만 경제피해는 이전보다 덜할 것이라는 판단에서다. 그러나 2분기 미국 국내총생산(GDP) 증가율이 연율 6.5%, 분기 1.6%로 당초 시장의 예상치를 크게 밑돌면서 금리 정책 기조에도 변화가 예상되고 있다.
 
지난 1분기 6.3%보다 성장률이 다소 높으나 증가폭은 크지 않기 때문이다. 앞서 블룸버그통신과 다우존스가 각각 집계한 전문가 전망치인 8.4%보다 낮은 수준이다. 더욱이 1분기 성장률도 종전 6.4%에서 0.1%포인트 하향 조정된 상태다.
 
연준이 지난 29일(현지시간) '제로 금리'를 그대로 유지한 배경도 해당 지표가 종합적으로 고려된 처사라는 분석이 우세하다. 미 연준의 제롬 파월 의장도 테이퍼링 시점을 향후 지표에 달렸다고 언급한 점도 이를 뒷받침하고 있다.
 
파월 의장은 "노동 수요는 매우 강하지만 갈 길이 남았다"며 "아직 상당한 추가 진전을 이룬 것은 아니다"라며 신중한 모습을 보인 바 있다.
 
이 와 관련해 김영익 서강대 경제학과 교수는 "미국은 코로나 직전보다 일자리가 670만개정도 감소했다"며 "이를 회복하려면 내년 상반기쯤이 돼야 테이퍼링과 금리를 인상할 수 있을 것"이라고 예측했다.
 
미국 뿐만 아닌 각국의 중앙은행들도 유동성 공급을 줄이기 위한 테이퍼링 시점이 고민이다. 우리나라도 치솟는 집값 등 자산거품 과열을 막기 위해 저금리 기조의 변화가 필요하다는 점을 부정하지 않고 있다.
 
특히 코로나19 재확산 여부가 변수이나 인플레이션 우려가 큰 만큼, 경기 회복 속도에 따른 금융불균형 해소는 불가피한 실정이다.
 
지난 28일 홍남기 부총리는 '부동산 시장 안정을 위해 국민께 드리는 말씀'을 통해 집값 조정 가능성을 거론하며 "한은이 연내 금리인상 가능성을 시사하는 가운데, 우리 금융당국은 하반기 가계부채관리 강화를 시행하게 되며 대외적으로 미 연준의 조기 테이퍼링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다"고 강조한 바 있다.
 
정규철 한국개발연구원(KDI) 경제전망실장은 "한은에서 완화적인 기조를 조정하겠다는 가이던스를 많이 얘기하고 있지만 국내 상황은 코로나 확산으로 통화정책 기조를 미루는 요인이 될 수 있을 것 같다"며 "예상을 하기는 쉽지 않다"고 말했다.
 
한 경제학자 교수는 "우리나라는 테이퍼링을 하고 있지 않지만 다른 나라의 중앙은행들도 자산거품과 물가인상을 우려해 테이퍼링 시기를 고민하고 있다"며 "백신접종률이 올라갈수록 물가 인상 요인에 보복소비까지 겹쳐질 경우 인플레이션은 불가피하다"고 말했다.
 
이어 “문제는 재확산 조짐이 예사롭지 않아 또 한번의 거리두기 연장이 이뤄질 가능성이 높아보인다”며 “더 강력한 방역조치가 이뤄질 경우 충격파를 감당하기 어려울 것이다. 8월에는 통화정책방향을 결정한 후 10월부터 본격적인 단행에 나서지 않을까 예상된다"고 전망했다.
 
7월 금통위 회의록은 오는 3일 공개될 예정이다.
 
1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오는 8월 3일에 기준금리 인상의 단초를 알 수 있는 7월 금융통화위원회(금통위) 의사록이 공개될 예정이다. 사진은 부동산 담화를 발표중인 관계 장관들. 사진/뉴시스
 
세종=용윤신 기자 yonyo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용윤신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