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약처, 인공각막 제12호 혁신의료기기 지정
각막 손상으로 시력 잃은 환자 치료기회 확대
입력 : 2021-07-28 09:10:29 수정 : 2021-07-28 09:10:29
 
[뉴스토마토 동지훈 기자]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선천적 또는 후천적 요인에 의한 각막 손상으로 시력을 잃은 환자의 치료에 사용되는 인공각막을 제12호 혁신의료기기로 지정했다고 28일 밝혔다.
 
인공각막은 △다공성 구조로 염증 반응을 최소화하는 안전성·유효성에 대한 개선 가능성 △안압으로 각막이 탈락하지 않도록 인장력 등 기계적 강도를 높이는 기술의 혁신성 △국내 기술로 기증각막을 대체해 환자에게 다양한 치료 기회를 제공하는 공익성·산업적 가치 등을 인정받아 혁신의료기기로 지정됐다.
 
그동안 국내에선 허가받은 인공각막이 없어 유일한 치료법으로 기증각막 이식이 사용됐지만 평균 8.1년 이상 대기해야 하는 어려움이 있었다.
 
식약처는 인공각막의 제품화를 지원해 수술을 제때 받지 못하는 환자들이 새로운 치료 기회를 제공받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식약처는 "앞으로도 혁신의료기기 지정으로 첨단기술이 적용된 의료기기의 개발과 신속한 제품화를 지속적으로 지원하고, 국민들이 새로운 치료 기술을 보다 빠르게 제공받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동지훈 기자 jeehoo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동지훈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