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부겸 "비수도권 5인 금지 단일화·저녁 모임 제한도"(종합)
"비수도권 허용인원 지역마다 달라 혼선"
"광주·대전·충남 양성률 매우 높아"
입력 : 2021-07-16 09:18:06 수정 : 2021-07-16 09:18:13
[뉴스토마토 정서윤 기자] 김부겸 국무총리가 16일 비수도권의 사적모임 인원 제한을 4명까지로 단일화하는 방안을 각 지자체에서 논의해달라고 요청했다. 또 확진자가 늘어날 경우 비수도권도 오후 6시 이후 사적모임 제한을 검토하겠다고 강조했다.
 
김부겸 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서 "현재 수도권이 거리두기 4단계인 상황에서 비수도권의 경우 사적모임 허용 인원이 4명, 6명, 8명 등 지역마다 달라 국민들께 혼선을 줄 수 있다"고 밝혔다.
 
김 총리 "확진자가 계속 늘어날 경우 수도권 이외 지역에서도 오후 6시 이후에는 모임 인원을 추가로 제한할 수밖에 없다는 것을 분명히 말씀드린다"고 강조했다.
 
김부겸 총리는 "전국 지자체에서도 확산세 차단을 위해 모든 수단과 방법을 총동원해 주시기 바란다"며 "특히 수도권과 광주·대전·충남 등에서는 최근 진단검사 양성률이 매우 높은 수준"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해당 지자체에서는 필요하다고 판단될 경우 신속하게 임시선별검사소를 추가로 설치해달라"며 "정부에서 인력과 예산을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최근 수도권 이외 지역에서도 확진자가 급증하고 있다"며 "풍선효과와 휴가철 이동량 증가 등을 감안하면 전국적인 방역 강화 조치도 함께 검토해야 한다"고 언급했다.
 
김 총리는 "수도권에서는 법회, 예배, 미사 등 정규 종교행사가 비대면으로 전환되지만, 국민적 우려를 아랑곳하지 않고 일부 교회에서는 대면예배를 계획하고 있다고 한다"며 "최악의 위기 앞에 모두가 힘을 모으고 있는 지금, 공동체를 위험에 빠뜨릴 수 있는 행위는 부디 자제해주시길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했다.
 
그는 "국민들께서도 불필요한 외출은 자제해주시고, 마스크 착용 등 방역수칙을 철저히 지켜달라"며 "질병관리청에서는 백신접종 예약 시스템 혼선에도 불구하고 접종은 차질없이 진행될 것임을 국민 여러분들께 분명하게 알려드리기 바란다"고 주문했다.
 
김부겸 국무총리는 16일 중대본 회의에서 비수도권도 사적모임 5인 금지로 통일해달라고 요청했다. 사진은 중대본 회의에서 발언하는 김부겸 국무총리. 사진/뉴시스
 
세종=정서윤 기자 tyvodlove@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정서윤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