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짜 5G' 논란 재연?…KT '5G 단독모드' 두고 이통사 신경전
KT, 갤럭시 S20 3종 SA 서비스 적용…SW 업데이트로 사용 가능
지연시간·배터리 소모↓…"5G, 결국 SA로 가게 돼있어" 주장
SKT·LGU+ "SA 상용화 시기상조…속도 저하로 소비자 신뢰 떨어질 것"
입력 : 2021-07-15 16:07:17 수정 : 2021-07-16 14:43:12
[뉴스토마토 배한님 기자] 5G 통신 서비스 품질 논란이 이어지는 가운데, 이통 3사가 '5G 단독모드'를 놓고 신경전에 나섰다. KT가 국내 최초로 5G 단독모드 상용화에 나서며 '진짜 5G' 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나서자, SK텔레콤과 LG유플러스 등 경쟁사들은 아직 기술이 무르익지 않은 SA를 일반 소비자에 제공하면 품질 저하 논란을 피할 수 없다며 비판의 날을 세웠다. 
 
KT가 5G 단독모드(SA) 상용화를 시작했다. 사진/KT
 
KT는 15일 5G 단독모드를 상용화했다. 적용 대상은 갤럭시 S20 3종(갤럭시 S20·S20+S20 울트라)이다. 기기 변경 없이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만으로 5G SA 서비스를 사용할 수 있다. 5G SA는 LTE 주파수 개입 없이 5G 주파수만으로 통신 서비스를 제공하는 방식이다. 
 
지난 2019년 4월 5G 첫 상용화부터 지금까지 이통사들은 비단독모드(NSA)로 5G 서비스를 제공했다. NSA는 부족한 5G 기지국과 기술을 보완하기 위해 LTE망과 연동해 5G 서비스를 제공하는 방식이다. 단말 제어신호 처리는 5G망을, 데이터 처리는 LTE망을 활용한다. 
 
SA는 단말 제어신호 처리와 데이터 처리 모두 5G망을 활용한다. 이에 지연시간을 단축할 수 있고, 배터리 소모도 줄일 수 있다. 한국정보통신기술협회(TTA)가 삼성 갤럭시 S20+ 단말로 SA와 NSA의 배터리 사용 시간을 비교 실험한 결과, SA가 NSA보다 최대 1시간6분(8.8%)을 더 오래 쓰는 것으로 확인됐다. 
 
KT는 SA 방식이야말로 '진짜 5G'라고 주장한다. 스마트폰 이용자뿐만 아니라 다른 산업에 5G를 적용할 수 있기 때문이다. NSA에 비해 데이터 상호작용이 빠른 SA는 5G B2B 서비스 제공을 가능하게 한다. KT 관계자는 <뉴스토마토>와의 통화에서 "초저지연 기반의 서비스나 네트워크 슬라이싱과 같은 차별화 기술이 필요한 서비스는 NSA에서 제공할 수 없다"며 "결국 5G는 SA로 가게 돼 있다"고 강조했다. 
 
KT는 짧은 도달 거리로 인해 LTE보다 촘촘하게 구축되는 5G 기지국 특성을 활용해 오는 연말부터 SA 서비스로 재난문자 서비스를 정교화한다. LTE 기지국 기반의 재난문자는 불필요한 인근 지역 정보까지 수신될 수 있으나, SA에서는 위치한 지역의 재난문자만 제공해 이용자 불편을 줄일 수 있을 전망이다. 
 
반면, 경쟁사인 SK텔레콤(017670)LG유플러스(032640)는 5G SA 상용화가 시기상조라 지적한다. 현재 기술 수준과 5G 기지국 상황을 고려할 때 단독모드로는 서비스 품질이 떨어질 수 있다는 주장이다. 여기에다 5G 품질 불만과 관련한 집단 소송이 본격화되고 있는데, 속도가 더 떨어지면 고객들의 비난을 피하기 어렵다는 우려도 내비치고 있다. 
 
업계에 따르면 현재 NSA 모드에서는 다운로드 기준 최대 속도는 2.5Gbps인데, SA는 1.5Gbps까지 다운로드 속도를 낼 수 있다. 한 통신업계 관계자는 "국제이동통신표준화협력기구(3GPP) 등에 따르면 현재 기술로는 SA 전송속도가 NSA보다 느리다"며 "품질저하 논란을 피할 수 없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다만 KT는 품질 저하 논란은 없을 것이라 자신하고 있다. 5G 도입 초기부터 SA를 염두에 둔 만큼 속도 저하가 발생할 가능성이 낮다는 것이다. KT는 타 업체의 우려에 대해 "일방적인 주장"이라고 선을 그었다. KT 관계자는 "SA를 충분히 준비하지 않고 NSA에만 집중했을 경우라면 속도가 느려질 수도 있겠지만, KT는 경쟁사와 달리 5G 상용화 초기부터 SA에 집중한다는 전략이었다"며 "속도나 품질이 저하되는 문제는 발생하지 않을 것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KT는 단순 다운로드 속도만으로 품질 저하를 논하는 것도 옳지 않다고 설명한다. KT 관계자는 "속도 외에도 5G 품질을 체감하게 하는 것은 여러 가지 요소가 있다"며 "과학기술정보통신부 평가에서도 품질 영향은 연결성이나, 지연속도, 배터리 소모나 발열 등도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5G 단독모드에서도 5G 음영지역에서는 자동으로 LTE를 잡게 돼있다"며 "5G망 범위 내에서 더 나은 품질을 제공하는 것"이라고 했다. 
 
배한님 기자 bh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배한님

포털·게임 분야에서 읽기 쉬운 기사를 쓰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