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교부 "아이티 피랍 선교사 부부, 무사 석방"
6월24일 포르토프랭스 외곽서 납치…3국 경유 귀국 예정
입력 : 2021-07-12 08:15:42 수정 : 2021-07-12 08:15:42
[뉴스토마토 이성휘 기자] 아이티에서 납치됐던 한국 선교사 부부가 무사히 석방됐다. 부부의 건강은 양호하며 이들은 11일 오후(현지시간) 항공편으로 아이티를 출발했고 3국을 경유해 귀국할 예정이다.
 
외교부는 12일 "지난달 24일 아이티 수도 포르토프랭스 외곽 지역에서 불상의 납치단체에 의해 피랍됐던 우리 국민 선교사 부부가 피랍 17일째인 현지 시간 10일 오후 12시6분(한국 시간 11일 오전 1시6분) 수도 외곽 지역에서 무사 석방됐다"고 밝혔다.
 
정부는 피랍사건을 인지한 직후 외교부 본부에 재외국민보호대책본부(본부장 최종문 2차관)를 설치·운영해왔다. 최종건 1차관은 지난달 25일 클로드 조셉 아이티 임시총리 겸 외교장관과 통화해 사건 해결을 위한 관심과 협조를 요청한 바 있다. 아이티 대사를 겸임하고 있는 이인호 주도미니카공화국대사와 직원 등도 현지 신속대응팀으로 파견했다.
 
최근 아이티는 조브넬 모이즈 대통령 피살 등으로 치안이 불안한 상황이다. 외교부는 "아이티 전지역에 2019년 2월 이후 여행경보 3단계(철수권고)가 발령된 상태"라며 "7일 아이티 대통령 피살 사건이 발생한 점을 감안해 현지 치안 악화 가능성에 대해 매우 유의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현지 체류 중인 재외국민들에게 외출을 자제하고 신변 안전에 각별히 유의할 것을 당부하는 한편, 아이티 출국 항공편 정보를 수시 안내해 빠른 시일 내 안전한 지역으로 출국할 것을 지속 권고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아이티에서 납치됐던 한국 선교사 부부가 무사히 석방됐다. 부부의 건강은 양호하며 이들은 11일 오후(현지시간) 항공편으로 아이티를 출발했으며 3국을 경유해 귀국할 예정이다. 사진은 7일(현지시간) 아이티의 경호원들이 포르토프랭스에 있는 대통령 관저 입구를 통제하고 있는 모습이다. 사진/뉴시스
이성휘 기자 noirciel@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성휘

‘단순 새 소식’보다 ‘의미 있는 소식’ 전달에 노력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