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오는 12일부터 수도권 '어린이집 전면 휴원' 조치
거리두기 4단계 격상에 따라 긴급 보육만 운영
입력 : 2021-07-09 16:52:01 수정 : 2021-07-09 16:52:01
[뉴스토마토 이민우 기자] 오는 12일부터 수도권 내 모든 어린이집이 휴원에 들어간다. 서울, 경기, 인천 등 수도권 지역의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가 4단계로 격상되는 것에 따른 조처다.
 
단 가정 돌봄이 불가능한 경우에만 외부 접촉을 최소화해 등원이 가능하다.
 
보건복지부는 수도권 지역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 4단계 격상에 따라 어린이집 등원을 제한한다고 9일 밝혔다. 
 
긴급 보육이 필요한 경우에만 필요한 일자, 시간을 정해 등원을 최소화한다.
 
어린이집 내 보육교직원은 긴급 보육에 필요한 최소한만 배치하고, 교대 근무 등을 통해 출근 인원을 줄인다.
 
외부인 출입도 불가피한 경우를 제외하고는 금지한다. 꼭 필요한 경우에는 보육 시간 외 출입만 허용한다. 특별활동, 외부활동, 집단교육 등도 전면 중지된다.
 
정호원 보건복지부 보육정책관은 "코로나19 상황이 매우 심각하고 상당 기간에 걸쳐 유행 확산이 지속될 위험이 있다"며 "수도권 전 지역에서 모임, 이동 등 사회적 접촉 자체를 줄이는 조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향후 2주 동안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보호자 분들께서는 가정 돌봄에 적극 동참해달라"며 "다중이용시설 이용 자제, 외출 후 손 씻기와 같은 개인 방역을 철저히 준수해달라"고 당부했다.
 
 
보건복지부는 수도권 지역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 4단계 격상에 따라 어린이집 등원을 제한한다고 9일 밝혔다. 표/보건복지부
 
 
세종=이민우 기자 lmw3837@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민우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