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건희 기증관 건립…후보지 서울 용산·송현동 2곳
입력 : 2021-07-07 13:27:42 수정 : 2021-07-07 13:27:42
[뉴스토마토 신상민 기자] 정부가 건립할 이건희 미술관 후보지로 서울 용산 국립중앙박물관 부지와 국립현대미술관 인근 송현동 부지 2곳이 결정됐다.
 
문화체육관광부 황희 장관은 7일 정부서울청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고 이건희 회장의 기증품을 한 곳에서 전시하는 기증관 건립 계획 등을 담은 국가 기증 이건희 소장품 활용방안을 발표했다.
 
문체부는 지난 4월 이회장의 유족 측이 문화재와 미술품 총 23181점을 기증한 이후 활용 방안을 마련하기 위해 별도 전담팀과 관련 전문가들로 구성된 국가 기증 이건희 소장품 활용위원회를 운영해왔다.
 
황장관은 기증품을 통합적으로 소장, 관리하면서 조사, 연구, 전시, 교류를 추진하기 위해 별도의 기증관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또한 기증품 활용 효과를 높이기 위해서 기증관과 국립중앙박물관, 국립현대미술관과의 유기적인 협력체제를 구축해 국립 박물관, 미술관 운영의 장을 열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위원회 측은 이건희 기증관(가칭)을 통합된 별도의 공간으로 건립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하면서 문체부에 국립중앙박물관 용산 부지와 국립현대미술관 인근 송현동 부지가 최적이라는 의견을 제안했다. 위원회는 두 부지 모두 국립중앙박물관과 국립현대미술관 인근에 있어 교류와 협력, 상승 효과를 기대할만한 입지 여건이 갖췄다고 판단했다.
 
문체부는 앞으로 관계 기관과의 협의, 위원회의 추가 논의를 거쳐 최종적으로 부지를 선정할 계획이다.
 
또한 문체부는 이건희 기증품을 활용하는 4가지 원칙을 제시했다. 이는 국민의 문화향유기회 확대를 위한 국가기증의 취지 존중과 기증의 가치 확산, 문화적 복합성에 기초한 창의성 구현, 전문인력 및 국내외 박물관과의 협력 확장성, 문화적·산업적 가치 창출을 통한 문화강국 이미지 강화 등이다.
 
문체부는 고인의 뜻을 고려해 방대한 기증품에 대한 국가적인 조사와 연구를 추진하고 기증품의 역사적, 예술적 가치와 의미를 규명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에 문제부는 국립중앙박물관, 국립현대미술관의 전문인력을 활용하고, 이들 간 유기적인 협력 시스템을 구축해 기증품의 조사와 연구, 보존처리, 전시·교류 등의 사업을 추진한다.
 
이건희 컬렉션은 오는 21일부터 중앙박물관, 현대 미술관에서 공개되며 내년 하반기부터 지역과 국외 전시도 추진된다
 
 
황희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7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별관 브리핑룸에서 국가 기증 이건희 소장품 활용방안 발표를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신상민 기자 lmez0810@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신상민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