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화약품, 날부핀 장기 지속형 진통 주사제 국내 도입
대만 루모와 'LT1001' 도입 계약…7일간 진통효과 지속
입력 : 2021-07-05 18:01:57 수정 : 2021-07-05 18:01:57
 
[뉴스토마토 동지훈 기자] 동화약품(000020)은 대만 루모(Lumosa Therapeutics)와 장기 지속형 진통 주사제 'LT1001' 국내 도입 계약을 체결했다고 5일 밝혔다.
 
루모사는 대만의 신경성 및 염증성 질환 관련 혁신신약 개발 업체로, LT1001의 한국 시장 인허가 및 의약품 공급을 담당할 예정이다.
 
동화약품은 이번 계약으로 LT1001의 국내 상업화 및 유통, 판매에 대해 독점적인 권한을 갖는다. 도입 예정 시기는 내년 2분기다.
 
LT1001은 세계 최초로 최대 7일까지 효과가 지속되는 장기 지속형 진통제다. 근골격계 및 개복술, 제왕절개 등 다양한 수술을 시행하기 24시간 전 근육주사로 투여해 수술 후 통증 완화 목적으로 사용된다. 기존에 쓰이고 있는 통증 자가 조절법(PCA)에 비해 지속시간이 길다는 장점이 있다. 
 
LT1001은 높은 진통 효과를 가진 날부핀에 독자적인 제형 기술을 적용한 제품이다. 날부핀은 주사 후 혈중농도가 급격히 증가해 메스꺼움, 구토, 어지럼 등의 부작용 발생 우려가 있다고 알려졌다. 동화약품은 날부핀의 안전성을 크게 개선한 LT1001이 긴 진통 효과로 마약성 경구 진통제 투여량을 감소시키고, 잠재적인 약물 의존 가능성도 낮춰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유준하 동화약품 대표는 "높은 성장세에 있는 국내 진통 주사제 시장에 환자들의 편의성 개선은 물론, 안전성까지 갖춘 혁신적인 신약을 선보이게 됐다"라며 "이번 루모사와의 협력에 이어 앞으로도 오픈 이노베이션 기회를 점차 넓혀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룽진 린(Rongjin Lin) 루모 대표는 "LT1001을 동화약품과 함께 한국 시장에 선보이게 돼 기쁘다"라며 "동화약품의 광범위한 마케팅 채널과 숙련된 영업 경험으로 LT1001이 한국 시장에서 높은 경쟁력을 가질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한편, LT1001은 현재 대만과 싱가폴에서 사용 승인을 획득했으며 태국과 말레이시아에서 허가 절차를 밟는 중이다. 또 시판 허가를 위해 중국과 미국에서 각각 임상 3상, 임상 1상이 진행되고 있다.
 
동지훈 기자 jeehoo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관련종목 AI 주가예측 (2022.08.17 기준)
관련종목 AI 주가예측
종목명 전일종가 예측가(1M)
동화약품(20)10,6508,560(-19.62%)
일양약품우(7575)25,60030,700(19.92%)
에이프로젠제약(3060)663754(13.73%)
일성신약(3120)79,00080,700(2.15%)
종근당바이오(63160)30,85031,200(1.13%)

  • 동지훈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