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정권 교체 위해 불사지르겠다"
'초일류 정상 국가' 출판 기념회…이준석 참석해 힘 실어
입력 : 2021-06-30 17:25:55 수정 : 2021-06-30 17:25:55
[뉴스토마토 조현정 기자] 황교안 전 미래통합당(현 국민의힘) 대표가 "이전의 황교안은 죽었다"며 "이 한 몸 정권 교체를 위해 확실하게 불사지르겠다"고 대선 출마 의지를 밝혔다. 특히 과거 '총선 참패 책임론'을 언급하며 "두번 실수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황 전 대표는 30일 서울 서대문구 연세대학교에서 자신의 '초일류 정상 국가' 출판 기념회에서 "야당 내 국정 경험을 갖춘 유일한 인물인 저 황교안, 이제 본격적으로 대한민국의 회복을 이뤄내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지난해 총선 참패에 대해선 "미완의 리더십이었으나 지금도 바보라고 할 정도로 저의 정치적 이익을 앞세우지 않았다"며 "저는 두번 실수하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이날 참석한 이준석 대표는 축사를 통해 "검사로, 법무부 장관으로 지내시며 국무총리로서 선배 당 대표로서 가지셨던 모든 경험을 문재인 정부에게서 대한민국 국민을 구해내는 일에 투입해주실 것이라 믿는다"며 "우리가 준비하고자 하는 비빔밥 위에 당연히 황 전 대표가 중시하는 가치도 모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두 사람은 지난 25일 서울 중구의 한 식당에서 만나 "힘을 합쳐 반드시 정권 교체를 이뤄야 한다"며 한 목소리로 공감대를 이룬 바 있다. 이 대표는 "다가오는 대선에서 함께 해주셨으면 하는 기대가 당 내에 있다"고 전했으며 황 전 대표는 "같이 힘을 모아가는 것이 필요하다"고 답했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30일 서울 서대문구 연세대 백양누리 그랜드볼룸에서 열린 황교안 전 미래통합당 대표 '초일류 정상국가' 출판기념회에서 황 전 대표와 인사하고 있다. 사진/ 뉴시스
 
조현정 기자 jhj@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조현정

열심히 하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