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성동 "윤석열 데뷔 성공적…국민의힘 입당 기정사실"
경선 시작 전 입당 필요…최재형과 컨벤션 효과 기대
입력 : 2021-06-30 14:26:18 수정 : 2021-06-30 14:26:18
[뉴스토마토 박한나 기자] 국민의힘 권성동 의원은 윤석열 전 검찰총장에 대해 "나름대로 정치 데뷔 순간이 성공적이었다"며 "국민의힘 입당은 거의 기정사실이지 않겠냐"고 평가했다.
 
30일 권 의원은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나와 "연설내용 하나하나 깊이가 있고 국민들이 공감하고 있는 바를 정확하게 짚어냈다"며 "전반적으로 문재인 정부의 실정에 대해서 조목조목 짚었고 그 다음에 본인이 지향하고 있는 정치를 자신의 가치관을 녹여냈다고 보고 있다"고 밝혔다.
 
권 의원은 "고개를 좌우로 흔드는 것은 습관인데 그런 부분은 옆에서 지적하니까 차차 좋아지리라 본다"며 "원래 말하는 스타일이 고개를 좌우를 보면서 얘기하는 스타일인데 어제는 처음 많은 기자들 앞에 서다 보니까 처음에 긴장해서 그랬던 것 같다"고 말했다.
 
국민의힘 입당에 대해선 "(윤 전 총장과) '국민의힘과 정치철학 가치를 공유하고 있다', '같이 한다'는 그런 얘기를 나눴다"며 "결국 윤 전 총장 생각은 당에 당장 입당해도 자기한테 큰 도움되는 게 없으니까 밖에서 외연을 확대한 후에 당으로 들어오겠다는 그런 의사표시라고 저는 해석한다"고 했다.
 
권 의원은 "제 개인적인 생각으로는 우리 당 경선계획이 8월 하순에서 9월 초부터 시작된다"며 "제 생각에는 그 전에 경선 열차가 출발하기 전에 입당하는 것이 가장 바람직하고 적절한 시기라고 본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준석 당대표가 말한 경선 일정은 8월 말부터 시작하는 걸로 돼 있기 때문에 외연 확대하고 좀 더 자유스러운 입장에서 많은 사람을 만나는 데는 그렇게 오랜 시간이 필요하지 않은 것 아닌가"라며 "저는 가급적이면 출발하기 전에 경선일정 시작되기 전에 들어오는 게 바람직하다"고 설명했다.
 
'입당은 거의 기정사실이냐'는 질문에는 "그렇지 않겠냐"며 "잠행을 하다가 4선 중진인 저를 택해서 우선 강릉에서 만난 것 자체가 그런 메시지를 주는 것이고 어제 기자회견 내내 국민의힘과 가치 철학을 공유한다는 얘기를 한 것은 결국은 본인의 선택지가 제3지대가 아니고 국민의힘이란 것을 간접적으로 표출한 것"이라고 했다.
 
'윤 전 총장과 최재형 감사원장의 국민의힘 입당 효과'에 대해선 "우리 당에 대선후보군이 풍부해지니 상승효과를 볼 것"이라며 "국민적 관심이 점점 더 고조가 될 것이고 그것이 결국은 컨벤션 효과로 이어질 것"이라고 답했다.
 
30일 국민의힘 권성동 의원은 윤석열 전 검찰총장에 대해 "나름대로 정치 데뷔 순간이 성공적이었다"며 "국민의힘 입당은 거의 기정사실이지 않겠냐"고 평가했다. 사진/뉴시스 
 
박한나 기자 liberty01@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한나

안녕하세요. 정론직필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