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윤석열 검증, 정치인으로 가만히 있을 수 없어"
윤석열 피해자 코스프레 비판…부인 재산, 경제공동체 입장서 밝혀야
입력 : 2021-06-30 13:58:27 수정 : 2021-06-30 13:58:27
[뉴스토마토 박한나 기자]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은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겨냥하는 '꿩 잡는 매' 역할에 대해 "민주주의가 위협받는 행태에 대해 책임 있는 정치인으로 가만히 있을 수 없다"면서도 "중심은 현재의 위기를 진단하고 미래 대책을 내놓는 얘기에 집중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30일 추 전 장관은 YTN라디오 '황보선의 출발 새아침'에 나와 "저도 미래 비전을 얘기하고 싶지만 윤 전 총장이 이미 대선후보가 됐기 때문에 사실은 당당하게 검증에 응해야 되는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추 전 장관은 "전에는 검찰총장으로서 마치 '살아있는 권력을 수사했더니 정부로부터 탄압받는다'며 피해자 코스프레를 했다"며 "지금도 마찬가지로 궁금한 것을 해소하는 당당함이 있는 게 아니고, '야당 대선 후보인데 탄압한다'는 말을 섞어서 해 이중적이란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윤석열 X파일'에 대해선 "제 관점에서는 법무부 장관으로 감찰도 하고 조사도 해봤는데 상당히 문제가 심각했다"며 "검찰 내부의 수사도 이미 진행 중이고, 또 탐사보도 기자들이 취재한 것도 굉장히 많은 데다 해당 피해자들을 통해 이미 세상에 알려진 내용도 일부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그런데 검찰총장이니까 그 휘하에 있는 검사들이 겁 나서 제대로 수사하거나 기소하지도 못했다"며 "어떤 건 기소할 시한이 지나가지고 뭉갰는데 언론이 이것을 추미애-윤석열 갈등이라는 해괴한 프레임을 씌워놓고는 정작 사건은 보도하지 않았다"고 비판했다.
 
그는 "윤 전 총장이 X파일로 정치적 피해자 코스프레를 하게 될 텐데 거기에 넘어가지 말아달라"며 "한 번 다시 들여다보시고 취재를 열심히 하면 국민들께서도 '추미애가 옳았다'고 하는 시간이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쥴리를 아냐'는 질문에는 "들어봤다"며 "일단은 대선후보라는 건 본인뿐만 아니라 가족, 주변 친인척, 친구관계, 이런 게 다 깨끗해야 된다"고 답변했다.
 
'윤 전 총장의 재산 취득 의혹'에 대해선 "2000만원 밖에 없던 검사가 어떻게 60억원 이상의 막대한 재산을 공개하느냐"며 "이미 윤 대선후보께서 검사시절에 조국 전 장관에 대해서, 또 박근혜·최순실 게이트를 수사하는 특별검사로서 경제공동체라고 말한 것이 있기 때문에 본인도 역시 경제공동체 입장에서 제대로 밝혀야 된다"고 설명했다.
 
'지지율 추이'에 대해선 "제가 대선에 나온 이후에 지지율 상승세가 있다는 걸 볼 수 있다"며 "지지율은 '누가 시대정신을 제대로 밝히느냐', '그 가치의 정치로 헌신하면서 나가느냐'에 따라서 많이 달라질 것이라 기대한다"고 했다. 이어 "그런 원칙에 충실하려 노력하면서 정치를 해왔고 앞으로도 그럴 것"이라고 덧붙였다.
 
30일 추 전 장관은 YTN라디오 '황보선의 출발 새아침'에 나와 "저도 미래 비전을 얘기하고 싶지만 윤 전 총장이 이미 대선후보가 됐기 때문에 사실은 당당하게 검증에 응해야 되는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사진/뉴시스
 
박한나 기자 liberty01@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한나

안녕하세요. 정론직필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