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 총리 "변이 확산 땐 백신 접종자도 다시 마스크 의무화"
"국내 감염사례 70% 이상 수도권 집중, 특단의 방역대책 추진"
입력 : 2021-06-29 09:16:11 수정 : 2021-06-29 09:16:36
[뉴스토마토 조용훈 기자] 정부가 국내 코로나19 감염 확산세가 지속될 경우 실외 마스크 착용을 다시 의무화할 수 있다고 밝혔다. 아울러 7월 초부터 수도권에 대한 특단의 방역대책도 추진한다. 국내 감염사례의 70% 이상이 수도권에 집중되고 있기 때문이다.
 
김부겸 국무총리는 29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는 자리에서 "새로운 거리두기 체계 개편을 앞두고, 수도권에서 코로나19의 확산세가 좀처럼 꺾이지 않고 있다"며 이 같이 밝혔다.
 
김부겸 총리는 "국내 감염사례의 70% 이상이 수도권에 집중되어 있고, 특히 델타 변이바이러스도 다수 확인되고 있다"며 "전체 인구의 절반 이상이 살고 있는 수도권이 안정되지 못하면 코로나19와의 싸움에서 결코 승리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이날 중대본 회의에는 오세훈 서울시장을 비롯해 박남춘 인천시장, 이재명 경기도지사 등이 참석해 '수도권 특별방역대책'을 논의 중이다.
 
김 총리는 "2주간의 이행기간을 두긴 했지만, 7월부터 거리두기 체계가 개편되면 감염 확산의 위험은 더 커질 수밖에 없다"며 "수도권은 더 이상 물러설 곳이 없는, 방역의 최대 승부처"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위기의식과 책임감을 가지고, 7월 초부터 특단의 방역대책을 적극 추진해 주시기 바란다"고 주문했다.
 
또 코로나19 재확산 시 다시 실내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할수도 있다고 전했다.
 
김 총리는 "거리두기 개편으로 자율이 확대되지만, 책임이 뒤따르지 않는다면 코로나19 재확산은 우리에게도 예외가 될 수 없다"고 말했다.
 
이어 "7월부터 접종을 한 번이라도 받으신 분은 한적한 실외에서는 마스크를 벗으셔도 되지만, 변이바이러스 등 상황이 악화되면 언제든지 다시 마스크 착용을 다시 의무화할 수밖에 없다는 것을 늘 염두에 두셨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정부는 7월 초부터 수도권에 대한 특단의 방역대책을 추진한다고 28일 밝혔다. 사진은 김 총리가 지난 27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서 모두 발언을 하고 있는 모습. 사진/뉴시스
 
세종=조용훈 기자 joyonghu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조용훈

정부세종청사를 출입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