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정 "코로나 상생 국민지원금, 소득 하위 80% 지원"(2보)
추경안 규모는 33조원 내외
입력 : 2021-06-29 09:14:14 수정 : 2021-06-29 13:18:26
[뉴스토마토 이성휘 기자] 더불어민주당과 정부는 29일 코로나19 피해회복 등을 위해 33조원에 달하는 2차 추가경정예산안을 편성키로 했다. 그중 코로나 상생 국민지원금은 소득 하위 80% 가구를 대상으로 지원키로 협의했다.
 
민주당에 따르면 총 추경안 규모는 약 33조원 내외로, 기정예산 3조원을 포함해 총 36조원 예산이 사용될 예정이다.
 
그중 ‘코로나19 피해지원 3종 패키지’에 15조원~16조원 예산이 들어가고, 백신방역 보강에 약 4조에서 5조원, 고용 및 민생안정 지원 예산에도 2조원에서 3조원 사이. 지역경제 활성화 등에 12조원에서 13조원 사이로 편성될 계획이다.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와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2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2021 제2차 추가경정예산안 당정협의'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성휘 기자 noirciel@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성휘

‘단순 새 소식’보다 ‘의미 있는 소식’ 전달에 노력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