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홍준표, 날 어머니로 생각한다면 좋은 일"
공천 어려움 무한한 책임 통감…윤석열 행보엔 피로감 없어
입력 : 2021-06-28 10:48:52 수정 : 2021-06-28 10:48:52
[뉴스토마토 박한나 기자] 황교안 전 미래통합당 대표는 홍준표 의원이 자신을 '계모'라고 비유한 것에 대해 "어머니로 생각한다면 굉장히 좋은 일"이라고 응수했다.
 
황 전 대표는 28일 YTN라디오 '황보선의 출발 새아침'과의 인터뷰에서 '홍 의원이 당의 맏아들이 맞다고 보느냐'고 묻자 "복당이 오히려 좀 늦은 것 같다"며 "말씀하신 것처럼 앞으로 홍 의원이 집안의 맏아들처럼 버팀목이 돼 주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진행자가 '홍 의원이 '계모'라는 표현으로 황 전 대표를 겨냥한 것 아니냐'고 묻자 "저를 어머니라고 생각한다면 굉장히 좋은 일"이라며 "다 당을 위해서, 나라를 위해서 같이 모두 다 해서 왔다"고 말했다.
 
황 전 대표는 "공천과정에서 여러 분들이 어려움을 겪어 당대표로서 정말 무한한 책임을 느끼고 있으며, 아픔과 성찰의 시간을 가지고 있다"며 "홍 의원도 공천을 받지 못한 아쉬운 점이 있을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저는 결국 홍 의원도 항상 늘 미래를 꿈꿔왔던 분이기 때문에 우리 당의 승리 그리고 정권교체를 위해서 큰 역할을 하리라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 최근 행보에 대해선 "국민들도 피로감이 쌓이지 않으셨을 것"이라며 "'잘하고 있다'고 생각하고 제가 선배로 근무를 했었기 때문에 부족한 부분이 있으면 같이 메워주고 도와줄 생각"이라고 답변했다.
 
윤 전 총장의 국민의힘 입당 문제에 대해선 "정권교체를 위해서 모든 힘을 다 합쳐야 된다"며 "저를 포함해서 모든 사람들이 다 힘을 합쳐야 된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윤석열 X파일과 관련해선 "여러 종류가 있기 때문에 다 보진 않았지만 내용은 다 알고 있지만 관심도 없다"며 "아마 작성한 사람이 나쁜 의도로 만든 것으로 반드시 척결해야 될 그런 구태로 평가할 가치 없는 내용"이라고 강조했다.
 
28일 황교안 전 미래통합당 대표는 홍준표 의원이 자신을 '계모'라고 비유한 것에 대해 "어머니로 생각한다면 굉장히 좋은 일"이라고 응수했다. 사진/뉴시스
  
박한나 기자 liberty01@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한나

안녕하세요. 정론직필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