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중기 글로벌 범죄 드라마 ‘보고타’, 베일 벗은 생존 비주얼
입력 : 2021-06-23 08:28:09 수정 : 2021-06-23 10:29:40
[뉴스토마토 김재범 기자] 희망 없는 인생들이 마지막으로 선택한 땅 보고타, 살아남기 위해 위험한 거래를 시작하는 사람들의 범죄 드라마 보고타’ (제공: 메가박스중앙㈜플러스엠| 제작: ㈜영화사 수박,㈜이디오플랜| 감독 김성제)가 촬영을 재개한다.
 
보고타는 각본 감독을 맡았던 데뷔작 소수의견으로 디렉터스컷 신인감독상, 청룡영화상과 부일영화상 각본상을 석권하는 등 호평을 받았던 김성제 감독 차기작이며 콜롬비아 보고타를 배경으로 펼쳐지는 입체적이고 역동적인 얘기다. 앞서 송중기 이희준 권해효 캐스팅으로 화제가 됐던 보고타는 지난 21일 국내에서 촬영을 재개했다. 작년 1월 콜롬비아에서 크랭크인한 후, 3코로나19’ 팬데믹으로 촬영이 중단됐다. ‘보고타는 기존 촬영 분량을 토대로 전체 프로덕션을 재정비해 3개월여의 기간 동안 한국에서 촬영을 마무리할 예정이다.
 
 
 
최근 영화 승리호와 드라마 빈센조로 다채로운 매력을 보여준 송중기는 열 아홉 살에 보고타에 도착, 밑바닥에서 시작해 보고타 상권을 쥐락펴락하며 정상에 우뚝 서기까지 파란만장한 일대기를 선보일국희로 변신한다. 드라마 마우스에서 내밀한 심리묘사를 더한 혼신의 연기를 펼친 이희준은 대기업 상사 주재원으로 콜롬비아에 온 후, 탁월한 생존력과 수완을 밑천으로 보고타 상인들 사이에서 성공적으로 자리잡은 수영으로 출연한다. 또한국희아버지의 베트남전 전우로국희일가가 콜롬비아 보고타로 오게 된 계기가 되는 한국 상인회의 우두머리이자 성공한 상인 박병장역은 권해효가 연기한다. 이들은 보고타 상권의 패권을 둘러싸고 공존이 불가능한 대립과 우정 견제를 숨가쁘게 오가는 스펙터클한 드라마를 펼쳐 보일 예정이다.
 
보고타제작사인 ㈜영화사 수박과 ㈜이디오플랜 측은어렵게 촬영을 다시 시작하게 된 만큼, 방역 지침을 준수해 스태프 모두의 안전과 건강을 지키는 것을 최우선 목표로 하고자 한다. 안정적인 환경에서 좋은 영화로 만들어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촬영재개에 앞선 소회를 밝혔다.
 
무일푼으로 보고타에 도착했던 열 아홉 소년부터 자신의 왕국을 건설하기까지, 파란만장한 일대기를 보여줄 송중기의 변신. 그리고 살아남기 위한 생존 경쟁 속, 오직 성공을 향해 달려가는 이들의 치열한 삶을 보여줄 이희준 권해효 등 배우들의 열연이 기대되는 보고타가 국내 상업 영화계에 새로운 이정표를 제시할 것으로 보인다.
 
김재범 대중문화전문기자 kjb517@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재범

영화 같은 삶을 꿈꿨다가 진짜 영화 같은 삶을 살게 된 이란성 쌍둥이 아빠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