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윤석열 X파일' 의미 없어"…민주당, 압박 수위 높여
당 차원 대응 어려움 강조…이재명·정청래는 "실체 있는 것으로 보여"
입력 : 2021-06-22 15:59:27 수정 : 2021-06-22 15:59:27
[뉴스토마토 박한나 기자] 국민의힘 이준석 당대표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의혹이 담겼다는 이른바 '윤석열 X파일'에 대해 "내용이 부정확하거나 크게 의미가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반면 더불어민주당은 압박 수위를 높여가는 모습이다.  
 
22일 이 대표는 서울시청 현안간담회에 참석한 뒤 기자들에게 "김재원 최고위원께서 확장된 범야권 후보들에 대한 대응을 해야 한다고 말씀하시는데 김 최고위원 개인 차원의 대응"이라며 "아직까지 당에서 확장해 대응하기는 어렵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X파일에 대해 "제가 규정하기엔 해당 X파일을 저도 열람하지 않았다"며 "무엇보다 내용이 부정확하거나 크게 의미가 없을 것이라는 판단이 있어 아직까지 경거망동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X파일을 입수했다는 장성철 공감과 논쟁 정책센터 소장이 이 대표에게 연락을 취했지만 전화가 되지 않았다'는 입장에 대해선 "저와 연락이 되지 않아 전달받은 것도 없다"며 "장 소장이 저와 상의를 통해서 그런 일을 진행할 관계에 있는 건 아니기 때문에 거기에 대해선 더 드릴 말씀이 없다"고 답변했다. 
 
'이 대표에게 해당 파일을 당에 넘겨줄 수 있다'고 한 데 대해선 "어떤 조직에서 그런 것을 수령할 수 있을지 명확하지 않다"며 "저희 당원에 관한 것이라면 윤리위나 당무감사위에 이첩할 수 있겠지만, 그걸 수령한다고 해도 살펴볼 조직이 딱히 존재하지 않는다"고 답했다.
 
반면 민주당은 윤 전 총장에게 해명을 요구하며 압박 수위를 높이고 있다. 이재명 경기지사는 여의도 국회 인근에서 열린 토론회 후 기자들과 만나 "피하고 외면한다고 절대 외면되지도, 피해지지도 않는다는 조언 아닌 조언을 주고 싶다"며 "정치인은 발가벗는다는 심정으로 모든 의혹이나 모든 질문에 답해야 한다"고 했다.
 
정청래 민주당 의원 역시 TBS라디오 인터뷰에서 "윤석열 X파일이 터져 나왔는데 개인에 대한 10페이지 분량의 의혹이 있고, 그 다음에 장모 의혹, 처 의혹 등 실체가 있는 것으로 보인다"며 "(윤 전 총장은) 한마디로 '사퇴 각'으로 계속 (정치를) 하기 어려울 것"이라고 했다.
 
관련해 윤 전 총장은 이상록 대변인을 통해 입장을 내고 "저는 국민 앞에 나서는데 거리낄 것이 없다"며 "그랬다면 지난 8년간 공격에 버티지 못했을 것"이라며 의혹을 전면 부인했다.
 
 
22일 국민의힘 이준석 당대표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의혹이 담겼다는 이른바 '윤석열 X파일'에 대해 "내용이 부정확하거나 크게 의미가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사진/뉴시스 
 
박한나 기자 liberty01@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한나

안녕하세요. 정론직필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