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여정, 미 '흥미로운 신호' 발언 비판 "잘못된 기대"
조선중앙통신 보도…"꿈보다 해몽, 실망 빠트릴 것"
입력 : 2021-06-22 12:40:40 수정 : 2021-06-22 16:37:51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김여정 북한 노동당 부부장은 '대화와 대결을 모두 준비해야 한다'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발언을 미국이 '흥미로운 신호'로 평가한 것에 대해 "잘못된 기대"라고 비판했다.
 
22일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김 부부장은 이날 담화를 통해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 우리 당중앙위원회 전원회의가 이번에 천명한 대미입장을 흥미있는 신호로 간주하고 있다고 발언하였다는 보도를 들었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부부장은 "조선(북한) 속담에 '꿈보다 해몽'이라는 말이 있다"며 "미국은 아마도 스스로를 위안하는 쪽으로 해몽을 하고 있는 것 같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스스로 잘못 가진 기대는 자신들을 더 큰 실망에 빠뜨리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제이크 설리번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20일(현지시간) ABC방송과 인터뷰에서 '대화에도 대결에도 다 준비돼 있어야 한다'고 한 김 위원장의 노동당 중앙위원회 전원회의 대미 메시지와 관련해 "흥미로운 신호"라며 미국은 북한과의 대화를 위한 연락을 기다릴 것이라고 밝혔다.
 
노동신문에 따르면 김정은 위원장은 17일 "우리 국가의 존엄과 자주적인 발전 이익을 수호하고 평화적 환경과 국가의 안전을 믿음직하게 담보하자면 대화에도 대결에도 다 준비돼 있어야 한다"며 "특히 대결에는 더욱 빈틈없이 준비돼 있어야 한다"고 언급한 바 있다.
 
김여정 북한 노동당 부부장은 22일 미국 백악관이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노동당 전원회의에서 밝힌 대미 메시지 관련 "흥미로운 신호"라고 평가한 것에 대해 "잘못된 기대"라고 밝혔다. 사진은 김여정 북한 노동당 부부장의 모습이다. 사진/뉴시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