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인영, 오늘 성김 면담…남북관계 발전 구상 이해 넓힌다
미 국무부와 대북정책 조율, 금강산·개성공단 언급 주목
입력 : 2021-06-22 06:00:00 수정 : 2021-06-22 06:00:00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이인영 통일부 장관이 22일 성 김 미국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와 만나 정부의 남북관계 발전 구상에 대한 미국 측의 이해를 넓히는데 나선다. 대북정책 조율을 목적으로 한 통일부와 미국 국무부의 고위급 양자 협의도 진행된다.
 
21일 통일부에 따르면 이인영 장관은 22일 오전 8시 정부서울청사에서 성김 대표와 면담할 예정이다. 이종주 대변인은 정례브리핑에서 "정부의 남북관계 발전 구상에 대한 미국 쪽의 이해를 넓히고 앞으로 한미 협력 의지를 다져나가고자 한다"고 밝혔다.
 
이인영 장관이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의 남북 협력에 지지 표명을 계기로 금강산 관광 재개와 개성공단 사업 재가동의 필요성을 언급하고 설득에 나설 가능성도 있다.
 
대북사업은 미국의 대북제재 예외 조치 없이는 추진이 어렵다는 점에서 바이든 정부를 설득해 남북협력에 관한 대북제재 예외적 조치를 이끌어내야 한다. 이에 따라 성 김 대표를 상대로 대북사업 구상에 대한 공감대를 이끌어낼 수 있을지 주목된다.
 
오전 8시30분부터는 최영준 통일부 차관과 성 김 대표가 통일부와 미국 국무부 간 대북정책 고위급 양자협의를 진행하고 오전 11시30분에는 김준표 통일부 정책협력관과 정 박 대북정책특별부대표의 국장급 회의도 예정돼 있다.
 
고위급협의에서는 양쪽이 최근 북한 정세에 대한 평가를 공유하고, 이산가족 상봉, 인도주의 협력 등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 진전 방안을 논의한다.
 
이번 통일부 차원의 고위급 양자 협의, 국장급 회의는 바이든 정부에서 처음 이뤄지는 것이다. 통일부의 의견을 국무부에 직접 설명·설득할 수 있다는 점에서 이전과 다른 방식으로 평가 받는다.
 
이 대변인은 "앞으로 각급별 한미 협의를 통해 한미 간 긴밀한 협력을 바탕으로 한반도 평화프로세스를 진전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이인영 통일부 장관이 21일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 국제회의장에서 열린 '다시 시작하는 남북합의 이행' 토론회에 참석해 축사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