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군 왜 이러나, 이번엔 주임원사가 부하에 비비탄총 쏴 상해
피해 중사 신고하자 '장난이었다' 주장…"군 경찰 수사 중"
입력 : 2021-06-22 10:42:05 수정 : 2021-06-22 10:42:05
[뉴스토마토 문장원 기자] 부사관 성추행 사망 사건으로 국민적 지탄을 받는 공군에서 이번에는 주임원사가 가스식 비비탄 총을 부하에게 쏴 상해를 입힌 일이 발생해 군 당국이 수사에 나섰다.
 
22일 군 관계자에 따르면 지난 4월 경기도 소재 공군 모 부대 소속 A주임원사가 휘하에 있는 B중사에게 비비탄 총을 발사해 상처를 입혔다.
 
제보자에 따르면 당시 주임원사가 피해자를 묶어 놓고 비비탄 총을 발사했다며, 약 2주 전부터 부대에서 공론화됐고 부대 군사경찰대에 신고가 됐다 전해졌다. 이에 공군은 피해자를 묶어 놓고 쏜 것은 아니라고 밝혔다.
 
공군 관계자는 "현재 해당 부대 군사경찰 대대에서 수사 중이며 법과 규정에 따라 엄정하게 조치하겠다"고 설명했다.
 
장난감 비비탄 총. 사진은 기사와 직접 관련 없음. 사진/뉴시스
 
문장원 기자 moon3346@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문장원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