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교부 "기존 한미 워킹그룹 종료 검토키로 합의"
북핵 수석대표 협의 외 국장급 협의 강화
입력 : 2021-06-22 09:37:18 수정 : 2021-06-22 09:37:18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한미 북핵수석대표가 기존 한미 워킹그룹을 종료하는 방향으로 검토하기로 합의했다.
 
외교부는 22일 "한미 북핵 수석대표 협의시 기존 한미 워킹그룹의 운영 현황을 점검하고, 기존 워킹그룹을 종료하는 방향으로 검토하기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앞으로 한미는 북핵 수석대표간 협의 외에도 국장급 협의를 강화하기로 했다"며 "구체적인 방안에 대해서는 계속 협의해 나가기로 했다"고 말했다.
 
노규덕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 본부장과 성 김 미 국무부 대북특별대표는 전날 한미 북핵수석대표 협의에서 한미 워킹그룹 종료에 대한 검토에 나선 것으로 보인다.
 
한미 워킹그룹은 2018년 11월 남북정상회담과 군사분야 합의 체결을 계기로 만들어졌다. 남북 협력사업 제재 면제를 협의하기 위해 마련됐지만 오히려 남북 교류협력을 막은 측면이 있다는 비판이 제기돼 왔다. 남북이 합의한 사업이 한미 워킹그룹에서 지연되며 무산되는 일이 발생하기도 했다.
 
한미 워킹그룹 폐지로 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남북 협력 사업을 독자적으로 추진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 현재 상황을 지켜보고 있는 북한에도 대화를 재개할 여지를 준 것으로 보인다.
 
노규덕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 성 김 미국 국무부 대북특별대표가 21일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열린 한미 북핵수석대표 협의에 참석해 논의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