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D, 저전력 기술로 작년 온실가스 11만톤 감축
소나무 1700만 그루 조성 효과
입력 : 2021-06-21 13:25:55 수정 : 2021-06-21 13:25:55
[뉴스토마토 최유라 기자] 삼성디스플레이가 저전력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기술을 통해 지난해 온실가스 11만톤을 감축했다.   
 
삼성디스플레이는 지난해 생산한 스마트폰, 노트북, 스마트 워치용 OLED 패널의 총 전력 소비량이 2017년 소비량의 약 30% 수준인 239기가와트시(GWh) 감소했다고 21일 밝혔다.
 
이는 11만톤의 온실가스를 절감한 것과 상응하는 수치다. 축구장 500여개 면적에 약 1700만 그루의 소나무 숲을 조성했을 때 흡수할 수 있는 탄소량에 맞먹는 효과다.
 
표/삼성디스플레이
 
연간 4억대 가량의 OLED를 생산하는 삼성디스플레이는 2018년, 2019년에도 2017년 대비 각각 4만톤, 8만톤에 이르는 온실가스 감축 효과를 거뒀다.
 
이런 성과 뒤에는 삼성디스플레이의 독보적인 저전력 OLED 기술이 숨어 있다는 설명이다. 삼성디스플레이는 매년 발광 효율을 높인 OLED 유기재료를 새로 선보이며 스마트폰, 노트북 등에 채용되는 패널의 소비전력을 낮추는 데 기여해왔다. 또한, 사용자의 컨텐츠에 따라 주사율이 변하며 소비전력을 절감하는 '어댑티브 프리퀀시(가변주사율)' 개발에 성공, 저전력 OLED 기술을 한단계 업그레이드 하기도 했다.
 
삼성디스플레이 관계자는 "전자 기기 특히 모바일 기기의 소비전력은 사용자의 편의성 측면뿐만 아니라 지구온난화 측면에서도 매우 중요한 문제"라며 "앞으로도 지속가능한 제품생산을 위해 저전력, 친환경 기술에 대한 연구개발을 이어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최유라 기자 cyoora17@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최유라

반갑습니다. 산업1부 최유라 기자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