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1천만원대 83형 OLED TV 출시
입력 : 2021-06-20 10:00:00 수정 : 2021-06-20 10:41:46
[뉴스토마토 최유라 기자] LG전자(066570)가 세계 최초로 83형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TV를 출시하며 초대형 프리미엄 TV 시장에서 OLED 대세화를 이끈다.
 
LG전자는 대각선 길이가 약 211센티미터(㎝)인 83형 OLED TV(모델명: 83C1)를 이달 한국과 미국을 시작으로 글로벌 시장에 본격 출시한다고 20일 밝혔다. 
 
이 제품은 4K(3840×2160) 해상도 OLED TV 가운데 가장 크다. LG전자는 48형, 55형, 65형, 77형, 83형, 88형에 이르는 업계에서 가장 다양한 크기의 OLED TV 라인업을 갖추고 있다. 70인치 이상 LG OLED TV는 한국 출시 모델 기준 지난해 7개에서 11개로 늘어났다.
 
LG전자가 세계 최초로 83형 OLED TV를 출시하고 고화질·대화면 프리미엄 TV 수요를 적극 공략한다. 사진은 CES 2021 최고 TV 수상에 빛나는 LG OLED TV(모델명: C1) 라인업. 사진/LG전자
 
LG전자는 초대형 OLED TV를 앞세워 고화질·대화면 프리미엄 TV 수요를 적극 공략할 계획이다. 최근 집에서 머무르는 시간이 길어지며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OTT), 게임 등 고화질 콘텐츠를 초대형 TV에서 즐기려는 프리미엄 수요가 늘어나고 있다.
 
전 세계 OLED TV 시장도 이러한 수요에 따라 올해 초대형 중심으로 지난해 대비 2배 가까이 성장할 것으로 예상된다. 83형 OLED TV는 세계 최대 IT 전시회 CES2021에서 게이밍(Gaming)과 영상디스플레이(Video Display) 부분에서 각각 혁신상(Innovation Awards)을 받아 2관왕을 차지했다.
 
미국 소비자기술협회(CTA)는 이 제품에 대해 “입력 지연을 줄이는 빠른 속도, 4K 해상도 HFR 등 최고의 기능들로 가득해 게임을 즐기거나 스포츠를 시청할 때 놀라운 즐거움을 준다”고 설명했다.
 
또 장시간 시청해도 눈이 편안해 고화질의 콘텐츠를 몰입감 있게 감상할 수 있도록 최적의 시청 환경을 제공한다.
 
LG전자가 세계 최초로 83형 OLED TV를 출시하고 고화질·대화면 프리미엄 TV 수요를 적극 공략한다. 모델들이 LG OLED TV(모델명: 83C1)를 소개하고 있다. 사진/LG전자
 
LG OLED TV 전 모델은 TV 제품 중 세계 최초로 미국 눈 안전 특화 인증기관 아이세이프(Eyesafe)가 독일 TUV라인란드(Rheinland)와 공동 개발한 아이세이프 디스플레이(Eyesafe® Display) 인증을 받았다. 또 미국 UL(Underwriters Laboratories)로부터 화면 깜박임이 없는 플리커 프리(Flicker free) 검증을 받은 패널을 탑재한다.
 
이 제품의 국내 출하가는 1090만원이다. LG전자는 이달 말까지 제품을 구매한 고객에게 100만원 캐시백 혜택을 제공한다.
 
백선필 LG전자 TV상품기획담당(상무)은 “대형화 트렌드가 가속화되는 프리미엄 TV시장에서 보다 많은 고객에게 LG OLED TV만의 차별화된 가치를 경험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최유라 기자 cyoora17@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최유라

반갑습니다. 산업1부 최유라 기자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