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N, 중기부 ‘자상한 기업 2.0’ 선정…소상공인 온라인 진출 지원
NHN고도·NHN에이컴메이트 등 NHN 계열사 이커머스 사업 역량 종합 활용
입력 : 2021-06-17 16:48:46 수정 : 2021-06-17 16:48:46
[뉴스토마토 김진양 기자] NHN이 커머스 사업으로 중소기업 및 소상공인의 온라인 시장 진출을 지원할 수 있는 능력을 인정받아 중소벤처기업부가 주관하는 ‘자상한 기업 2.0’에 선정됐다. 자상한 기업(자발적 상생협력 기업)은 기업이 보유한 강점과 축적된 노하우 등을 협력사뿐만 아니라 중소기업, 소상공인들과 공유하며 이들의 성장 지원에 앞장서는 기업을 뜻한다.
 
NHN(181710)의 커머스 사업부문은 17일 판교 소재 NHN 사옥 ‘플레이뮤지엄’에서 중기부와 ‘온라인 진출을 통한 중소기업·소상공인 코로나 19 극복을 위한 자상한 기업’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식은 권칠승 중기부 장관과 NHN에서 커머스 사업을 책임지고 있는 이윤식 대표가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NHN은 중소벤처기업부와 '자상한 기업 2.0'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왼쪽부터) 권칠승 중기부 장관과 이윤식 NHN 커머스 부문 대표. 사진/NHN
   
이번 협약에 따라 NHN은 NHN고도와 NHN 위투가 확보한 국내 이커머스 판매 및 유통 플랫폼, NHN에이컴메이트와 NHN고도 재팬이 보유한 해외 시장 유통 네트워크 등 NHN 계열사가 보유한 커머스 사업 역량을 종합 활용해 중소기업·소상공인을 대상으로 온라인 진출을 위한 전방위적 지원을 추진할 계획이다.   
 
우선 NHN은 온라인 창업 콘텐츠를 제공한다. NHN고도 산하 교육기관 ‘NHN고도아카데미’를 활용해 쇼핑몰 운영관리 및 마케팅 등 양질의 교육 프로그램을 무료로 제공함으로써 중소기업 및 소상공인의 온라인 진출 역량을 끌어올린다는 방침이다. 
 
또한 쇼핑몰 솔루션 ‘샵바이’를 통해 자사몰을 손쉽게 구축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소상공인들에게 제공될 ‘샵바이’는 간단한 가입 절차만 거치면 별도의 가입비나 운영비 지출 없이 쇼핑몰을 개설할 수 있는 대표적인 1인 마켓 및 소상공인 맞춤형 서비스다. 
 
더불어 국내외 온라인 판로 개척에도 힘쓴다. 국내에서는 NHN의 커머스 자회사 NHN 위투가 운영하는 디자인쇼핑몰 ‘1300K(천삼백케이)’ 입점과 판매 수수료 감면을 지원해 초기 온라인 판매 정착을 돕고, NHN에이컴메이트를 통해 중국 라이브 커머스 플랫폼 타오바오 입점을 연계하는 등 해외 판로를 확보한다.
 
이윤식 대표는 “중기부가 중소기업, 소상공인과의 상생협력을 위해 추진하는 이번 사업에 NHN이 커머스 사업 대표 주자로 참여하게 된 것에 대해 뜻깊게 생각한다”며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이 코로나19로 가속화된 비대면 시대에 발맞춰 신속하게 사업을 전환하고 이커머스 시장에 안전하게 정착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권칠승 장관은 “이번 협약은 자사몰을 통해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이 다양한 방식으로 디지털 경제로의 전환에 동참할 수 있는 밑거름이 될 것”이라며 “앞으로 한국판뉴딜뿐만 아니라 ESG, 탄소중립 등 시의성 있는 분야의 자상한 기업을 지속해서 발굴해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김진양 기자 jinyangkim@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진양

안녕하세요. 뉴스토마토 산업1부 김진양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