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나흘만에 다시 호남 찾는다…'청년·일자리' 행보
14일 광주 이어 18일 전북 방문…수소산단, 청년 창업자 간담회 등 일정
입력 : 2021-06-18 06:00:00 수정 : 2021-06-18 06:00:00
[뉴스토마토 조현정 기자]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나흘 만인 18일 다시 호남을 찾는다. 이 대표는 취임 후 첫 공식 일정으로 지난 14일 광주 건물 붕괴 사고 희생자 분향소를 찾았다.
 
18일 국민의힘에 따르면 이 대표는 이날 만경대교, 명신 공장, 완주 현대 자동차 및 수소 산업단지, 전주역 광장 등을 방문한다. 청년 창업자와의 간담회도 예정돼 있으며 지역 일자리 창출 등 산업계와도 의견을 나눌 예정이다. 이번 전북 방문에는 최고위원들과 정운천 전북도당위원장이 동행한다.
 
그는 16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과거의 과오에 대한 진심 어린 행보로 호남에서 우리가 다시 조금의 신뢰를 얻었다"면서 "(이번 방문에선) 일자리가 많이 사라진 군산과 수소 상용차에 대한 지원이 필요한 전주 상용차 공장, 전라선 고속화 사업, 새만금에 대한 청사진을 논의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도청이나 시청 방문해서 보고 받는 모습을 최소화 하겠다"고 설명했다. 지역 행보는 구체적이고, 실질적인 행보로 지역민들에게 직접 와닿는 형태의 입법과 함께 진행할 것임을 강조했다.
 
앞서 그는 14일 광주 동구청사에 마련된 건물 붕괴 사고 희생자 합동 분향소에서 희생자를 애도하며 "이런 일로 광주를 찾아뵙게 돼서 마음이 무겁다. 정말 납득하기 어려운 참사"라며 "광주시민의 아픔과 많이 놀라신 분들이 계실 텐데 수습하고 재발 방지에 야당이 최대한 협조하겠다"고 밝혔다.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지난 14일 오전 광주 동구 동구청 광장에 설치돼 있는 '광주 재개발 건물 붕괴 참사 희생자 합동분향소' 앞에서 기자들과 이야기를 하고 있다. 사진/ 뉴시스
 
조현정 기자 jhj@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조현정

열심히 하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