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사무총장 한기호·정책위의장 김도읍 내정
권영세 의원은 제안 거절…이준석 "최고위에서 최종 결정"
입력 : 2021-06-16 17:01:51 수정 : 2021-06-16 17:01:51
[뉴스토마토 박한나 기자] 국민의힘 사무총장과 정책위의장에 각각 한기호 의원과 김도읍 의원이 내정됐다.
 
16일 국민의힘에 따르면 이준석 대표가 신임 사무총장에는 한기호 의원을, 정책위의장은 김도읍 의원을 내정했다.
 
한 의원은 3선으로 시원시원한 일처리가 강점으로 꼽히는 원칙주의자로 알려졌다. 한 의원은 강원 춘천시절대선을 앞둔 상황에서 당의 사무와 경선 관리 등을 맡을 적임자라는 평가다.
 
앞서 이 대표는 사무총장을 중진에 맡기겠다고 선언했다. 유력 후보로 4선의 권영세 의원이 검토됐지만 사무총장 제안을 거절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책위의장으로 내정된 김 의원은 검사 출신으로 법제사법위원회 국민의힘 간사이다. 당내 대표적인 법률 전문가이자 정책통으로 꼽힌다. 전체 법안에 대한 숙지가 잘 돼 있어 정책위이장으로 물망에 계속 올라왔다. 
 
국민의힘이 올해 새롭게 마련한 당헌 당규에 따르면 정책위의장은 당대표와 원내대표가 논의해 1명을 내정하고, 이후 의원총회에서 공식 추인을 받도록 했다.
 
다만 이 대표는 "내정이 됐다고 해도 공개하는 것은 최고위원회와 협의해야 해 밝히기 어렵다"며 "큰 문제가 발견되지 않으면 (내일) 의결할 수 있다"고 말했다. 
 
16일 국민의힘에 따르면 이준석 당대표는 신임 사무총장에는 한기호 의원(사진)을, 정책위의장은 김도읍 의원을 내정했다. 사진/뉴시스 
 
박한나 기자 liberty01@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한나

안녕하세요. 정론직필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