헬릭스미스, 차세대 유전자치료 기술 중국 특허 획득
HGF 혈관생성 활성 증가…말초동맥질환 개선 효과
입력 : 2021-06-16 13:59:50 수정 : 2021-06-16 13:59:50
 
[뉴스토마토 동지훈 기자] 헬릭스미스가 개발한 새로운 플라스미드 DNA 유전자치료 기술이 중국 특허 등록에 성공했다.
 
헬릭스미스는 중국 특허청으로부터 오는 2035년까지 간세포성장인자(HGF)와 기질세포유발인자)-1α 유전자의 조합을 통한 말초동맥질환 치료 기술의 독점 권리를 보장받게 됐다고 16일 밝혔다. HGF는 '엔젠시스(VM202)'를 통해, SDF-1α는 플라스미드 DNA 제품 'pIKO'를 통해 전달된다.
 
pIKO는 헬릭스미스 연구팀이 개발한 신규 유전자치료제다. 선도 제품인 엔젠시스의 생물학적 활성을 크게 높이고, 질환에 대한 적용 범위를 확대시킬 수 있는 제품이다. 엔젠시스에 탑재된 HGF 유전자와 상호 작용을 통해 혈관형성 과정에서 시너지 효과를 낼 수 있는 유전자를 발굴하던 중에 개발된 것이다.
 
엔젠시스의 혈관생성 활성을 증가시킬 수 있다면 적용 범위는 확대될 수 있다. 헬릭스미스 연구진은 HGF와 함께 사용했을 때 혈관생성 활성이 추가적 혹은 시너지적으로 증가할 수 있는 유전자들을 스크리닝했다. 이 과정에서 SDF-1α 유전자를 발굴했고, 이를 발현하는 pIKO를 만들게 된 것이다.
 
헬릭스미스는 중증하지허혈 동물모델에서 엔젠시스 단독 투여보다 pIKO와 병용 투여 시 뛰어난 치료 효과를 입증했다. pIKO는 엔젠시스와 복합 사용 시에 다양한 종류의 말초동맥질환에 사용될 수 있다.
 
이 기술은 2017년과 2019년 각각 국내와 일본에 이어 지난해 유럽에서 등록된 바 있으며 중국은 네 번째로 등록된 시장이 됐다. 중국 내 말초동맥질환 환자는 2017년 기준 약 4000만명으로 추정되며, 상당수의 말초동맥질환 환자는 당뇨병과 겹친다. 고혈당이 혈관을 좁히거나 막을 수 있기 때문이다. 중국의 당뇨병 환자는 약 1억명으로 추산된다. 전증 환자까지 포함한다면 전체 인구 수의 약 10%로 집계된다.
 
헬릭스미스는 이미 중국에서 파트너사와 함께 중증하지허혈(CLI)로 임상 3상을 실시하고 있다. CLI는 가장 극단적인 형태의 말초동맥질환이다. pIKO 기술은 엔젠시스의 치료 효과를 높일 수 있기 때문에 엔젠시스와 병용 투여하여 치료효과를 증대시키고 적용 질환의 범위를 넓힐 수 있어 시장 확대 효과가 있다는 게 헬릭스미스 판단이다.
 
유승신 헬릭스미스 대표는 "헬릭스미스는 엔젠시스를 중심으로 많은 차세대 플라스미드 DNA 파이프라인을 확보하고 있으며 그 중 하나인 pIKO는 말초동맥질환에서 엔젠시스의 활성을 증가시킬 수 있기 때문에 엔젠시스 시장을 더욱 확대시켜 나갈 수 있다"라며 "이를 통해 바이오시밀러의 등장을 원천적으로 차단할 수 있는 기회를 만들었다"라고 말했다. 
 
동지훈 기자 jeehoo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동지훈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