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대북 백신공급 추진", 미국도 "인도적 지원지지"(종합)
통일부, 구체방안 검토중 "직접 협력, 국제 협력 모두 가능"
입력 : 2021-06-15 14:54:39 수정 : 2021-06-15 14:54:39
[뉴스토마토 이성휘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14일(현지시각) "북한이 동의한다면 코로나19 백신 공급 협력을 적극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미 국무부가 '인도적 지원 지지' 입장을 밝히고, 통일부도 "구체적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호응하면서 남북 백신협력이 속도를 낼 수 있을지 주목된다.
 
오스트리아를 국빈 방문 중인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비엔나 호프부르크 왕궁에서 열린 알렉산더 판 데어 벨렌 대통령과의 한·오스트리아 정상회담 뒤 공동기자회견에서 "한국이 글로벌 생산 허브의 역할을 할 경우에 북한도 당연히 협력 대상이 된다"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현재 한국은 백신 접종의 속도를 높이고 있지만 백신 접종이 고소득 국가들이 앞서간다고 해서 그것만으로 코로나에서 해방될 수는 없다"며 "개도국을 비롯한 저소득국, 모든 나라들이 공평하게 백신에 접근할 수 있어야 비로소 전세계가 백신에서 해방될 수 있다고 믿는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의 이번 발언은 지난해 9월 북한에 동북아 방역·보건협력체 참여를 제안한 것의 연장선상으로 풀이된다. 동북아 지역 방역은 물론, 남북관계 경색 해소를 위해 백신협력을 적극 추진하겠다는 뜻이다. 문 대통령은 "남북 대화, 협력이 확대된다면 북미 대화를 촉진하는 선순환 역할을 할 것"이라고 기대했다.
 
문 대통령의 구상에 미국도 호응했다. 네드 프라이스 미 국무부 대변인은 "우리는 북한에 백신을 제공할 계획이 없으나, 가장 취약한 북한 주민들에게 대단히 중요한 인도 지원이 제공되도록 하는 국제적 노력을 계속 지지한다"고 말했다.
 
바이든 행정부는 자국이 확보한 여유 백신을 저소득국 중심으로 전 세계와 공유하겠다고 했지만 북한은 대상국에 포함되지 않았다. 영국 옥스퍼드대학이 운영하는 국제 통계 사이트 '아워 월드 인 데이터' 등에 따르면 북한은 아시아에서 유일하게 접종을 시작하지 않은 나라로 분류된다.
 
이러한 상황에서 통일부는 "직접 협력, 국제 협력 두 방식 모두 가능하다"며 "가능성을 모두 열어 놓고 구체적 방안을 마련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직접 협력'은 북측과의 협의를 통해 우리가 직접 물자를 전달하는 방식, '국제 협력'은 코백스(백신 국제공동구매 프로젝트) 등 협력 체계 참여나 국제 기여를 높여가는 형태가 될 것으로 보인다.
 
통일부 당국자는 15일 기자들과 만나 "코로나19 같은 감염병 공동 대응은 남북 주민 모두를 위한 것으로 협력이 필요하다는 것이 정부 입장"이라며 "한미 정상회담,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 등에서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소외되는 나라는 없어야 한다는 국제적 공감대가 형성됐다고 판단한다"고 강조했다.
 
다만 "구체적 방안은 국내 백신 수급 상황, 국민적 공감대 등을 보면서 마련해 나갈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일각에선 이르면 국내 인구 70%(약 3600만명) 1차 접종이 마무리되는 9월 이후에 본격적인 지원에 나설 수 있을 것이라는 관측도 있다.
오스트리아를 국빈 방문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4일(현지시간) 비엔나 호프부르크궁에서 알렉산더 판 데어 벨렌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마친 뒤 공동기자회견에서 "북한이 동의한다면 코로나19 백신 공급 협력을 적극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사진/청와대
이성휘 기자 noirciel@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성휘

‘단순 새 소식’보다 ‘의미 있는 소식’ 전달에 노력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