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2050 탄소중립 달성할 것, 생물다양성 회복 동참"
G7 정상회의 마지막 공식일정 기후변화·환경 세션 참석
입력 : 2021-06-13 22:01:51 수정 : 2021-06-13 22:01:51
[콘월(영국) 공동취재단·뉴스토마토 이성휘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13일(현지시간)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에 참석해 한국의 '2050 탄소중립' 달성을 위한 구체 행동계획을 소개하고, 생물다양성 손실 방지 및 회복에 동참할 것을 천명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11시30분부터 1시간46분 동안 영국 콘월 카비스 베이 호텔에서 열린 G7 확대회의 3세션 '기후변화·환경'에 참석해 선도발언자로 나서 이같이 밝혔다.
 
청와대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제26차 유엔 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에서 '2030 국가온실가스 감축목표'를 추가 상향하고, 신규 해외 석탄발전 공적 금융 지원을 전면 중단하겠다는 우리 정부의 기후변화 핵심 공약을 재확인했다.
 
또 디지털 기술을 활용한 스마트한 기후 전환 필요성을 강조하고, 우리나라가 작년부터 추진하고 있는 그린 뉴딜과 디지털 뉴딜을 주축으로 한 한국판 뉴딜을 통해 이를 실현해 나가고 있음을 소개했다.
 
아울러 국제사회의 공동목표인 탄소중립 촉진 방안으로 경제적 유인 구축을 통한 개인행동과 의식 변화 장려, 기업의 적극적인 ESG 가치 수용 등 민간 부문의 기후변화 대응 참여 확대 필요성 등도 강조했다.
 
3세션에는 기존 G7 회원국(영국·미국·독일·프랑스·일본·이탈리아·캐나다) 정상 외에 한국·호주·남아프리카공화국 등 3개국 정상이 참석했다.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와 크리스탈리나 게오르기에바 국제통화기금(IMF) 총재, 데이비드 맬페스 세계은행 총재, 머티어스 코먼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사무총장 등은 화상으로 논의에 참여했다.
 
정상들은 온실가스 감축, 기후 재원 마련, 생물다양성 확대 방안 등을 논의하고, 오는 11월 제26차 유엔 기후변화협약 당사국 총회(COP26) 및 10월 제15차 유엔 생물다양성 당사국 총회에서 지속가능한 미래 실현을 위한 구체적인 행동을 도출하기 위해 공조할 것을 논의했다.
 
특히 온실가스 감축을 통한 지구 평균기온 상승을 1.5°C로 제한하기 위해 2050 탄소중립 목표의 구체적 이행방안, 특히 탈석탄과 청정 및 재생에너지 확대 방안을 논의했다.
 
아울러 기후변화에 따른 부정적 영향과 생물다양성 손실에 대응할 수 있도록 적응(adaptation) 부문 지원을 확대하고, 전 지구적으로 육지 및 해양 면적의 각 30%를 2030년까지 보호 지역으로 지정하기 위해 국내적으로 노력하기로 합의했다.
 
문 대통령은 기후변화·환경 세션 참석으로 G7 정상회의 일정을 모두 마쳤다. 오후 오스트리아 비엔나로 이동해 유럽 순방을 이어간다.
 
문재인 대통령이 13일(현지시간) 영국 콘월 카비스베이에서 열린 '기후변화 및 환경' 방안을 다룰 G7 확대회의 3세션에 참석해 있다. 사진/뉴시스
 
콘월(영국) 공동취재단·이성휘 기자 noirciel@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성휘

‘단순 새 소식’보다 ‘의미 있는 소식’ 전달에 노력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