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가철 확진 우려…여름휴가 분산·공무원 휴가 2주 앞당겨
휴양지별 혼잡도 5단계 안내 예정
공무원·공공기관 휴가 기간 2주 앞당겨 시행
여름휴가 분산 기업 인센티브 제공
입력 : 2021-06-07 18:22:30 수정 : 2021-06-07 18:22:30
[뉴스토마토 조용훈 기자] 정부가 코로나19 재확산 방지를 위해 여름 휴가철 혼잡도를 최소화할 방침이다. 특히 소규모 단위의 휴가를 적극 권고하고, 휴양지별 혼잡도는 별도로 안내할 예정이다. 또 공무원과 공공기관은 휴가 기간을 2주 앞당겨 시행하고, 여름휴가 분산 기업에는 별도의 인센티브를 제공한다.
 
권덕철 보건복지부 장관은 7일 제3차 코로나19 대응 특별방역점검회의를 열고 '코로나19 시대, 편안하고 안전한 여름휴가 대책'을 문재인 대통령에게 보고했다. 정부는 여름 휴가철인 7월말~8월초 성수기를 피해 가족 단위·소규모로 시기를 나눠서 가는 것을 권고했다.
 
아울러 밀집지역과 시설 이용에 따른 감염 위험을 최소화하기 위해 활동보다는 휴식 위주로 동선을 최소화한다는 계획이다. 또 2m(최소 1m) 거리두기를 지키고, 다른 여행객과 섞이기보다는 동행자 중심의 활동을 권장했다.
 
단체여행 시에는 방역관리자를 지정해 코로나19 증상확인·방역수칙 준수여부 점검·관리 등 전반적 방역관리 책임이 이뤄진다. 
 
여름휴가 시기 및 장소도 분산한다. 공무원과 공공기관은 하계휴가 가능 기간을 기존보다 2주 앞당겨 14주(6월 3주∼9월 3주)로 늘린다. 정부는 주 단위 최대 권장 휴가사용률을 13%로 설정해 휴가를 2회 이상 분산 사용하도록 권고할 계획이다. 
 
일반기업에는 휴가분산을 요청하고, 해당 기업에 대해서는 인센티브를 제공해 이를 적극 지원할 예정이다.
 
전국 주요 관광지와 휴양지별 혼잡도도 5단계로 예측 안내한다. 대한민국 구석구석 누리집과 바다여행 시스템 등을 통해서는 안심여행지·한적한 관광지를 홍보한다.
 
휴양지 및 휴양시설에 대한 출입자명부도 관리한다. 케이블카 탑승인원을 정원의 50% 이내로 권고하고, 공용공간(탈의실 등) 이용 인원을 제한하는 등 밀집도를 완화한다.
 
해수욕장의 경우 혼잡도를 신호등으로 표시, 안내한다. 또 사전예약제 등을 통해 혼잡도를 분산시키고, 백사장 구획별 현장 배정제도를 확대한다.
 
파라솔 간격도 2m 이상으로 유지해야 한다. 워터파크 등 유원시설 내 공용공간과 실내 시설 사용 인원도 제한된다. 
 
도심 속 박물관·미술관은 사전 예약제로 운영한다. 공연장, 영화상영관 등은 가급적 온라인 사전예매를 권장한다. 관람객 입장은 시간차를 두고, 휴게실, 매점 등 다중이용시설은 분산 이용을 유도해 밀집도를 완화한다.
 
숙박시설은 4인까지, 직계가족은 8인까지 예약을 제한한다. 유흥시설은 출입자 명부관리·이용시간 및 인원 제한을 통해 관리한다. 교통시설은 비대면 결제·비대면 탑승수속을 활성화한다.
 
여름 축제도 가급적 비대면으로 개최할 것을 권고했다. 대면 행사의 경우 실외행사를 중심으로 온라인 예약을 통해 입장 인원을 제한한다. 
 
휴가객이 집중되는 관광지와 휴가지에서는 코로나19 검사를 적극 안내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 임시 선별검사소를 확대하고, 약국 등에는 자가검사키트를 구비한다. 이와 함께 이동형 선별검사소를 설치하는 등 간편한 진단검사를 받을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이다. 
 
권 장관은 "코로나19가 장기화됨에 따라 국민들의 피로감과 스트레스가 누적된 상황에서 곧 여름휴가 시기를 맞이한다"며 "예방접종이 진행됨에 따라 코로나19의 위험성은 점차 낮아지고 있다"고 말했다.
 
다만 그는 "여전히 하루 평균 500~600명의 환자가 발생하고 있어 긴장을 풀 수 없는 상황"이라며 "여름휴가는 7월 말, 8월 초 성수기를 피해 가족 단위 또는 소규모로 보내주시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7일 정부는 여름 휴가철 혼잡도를 줄이기 위해 가족 단위 소규모로 시기를 분산해 달라고 권고했다. 사진은사진은 안전개장 이후 첫 휴일을 맞은 지난 6일 부산 해운대해수욕장 모습. 사진/뉴시스
 
 
세종=조용훈 기자 joyonghu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조용훈

정부세종청사를 출입하고 있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