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물의 재회 요양병원 대면 '첫날'…노부부 "보고 싶었어"
백신 완료자, 1일부터 요양병원·시설 대면면회 허용
입력 : 2021-06-01 14:56:16 수정 : 2021-06-01 15:04:41
[뉴스토마토 조용훈 기자] 1년여 만에 남편의 얼굴을 마주한 아내 구모(77) 씨는 이내 참았던 눈물을 터트렸다. 남편 김창일(83) 씨는 그런 아내의 두 손을 잡고 연신 "괜찮다"고 다독였다. 요양병원·시설 대면면회 허용으로 그동안 만나지 못했던 가족들이 눈물의 재회를 하는 순간이었다.
 
방역당국은 1일부터 요양병원과 요양시설에서 환자나 면회자 중 한쪽이라도 2차 접종을 마치면 대면 면회가 가능하도록 허용했다. 김 씨는 지난달 12일 화이자 백신 2차 접종을 받고 2주가 지난 예방접종 완료자다.
 
이날 김씨는 오전 8시30분부터 경기 광주 선한빛 요양병원에서 아내와의 만남을 애타게 기다렸다. 김 씨는 "지난 주말(22일)에도 비접촉면회를 했다"며 "그런데 전화기로 5분간 통화를 하는데 아내의 목소리가 잘 들리지 않아 걱정이 많이 돼 밤에 잠을 못 잤다"고 토로했다.
 
이날 얼굴을 마주한 노부부는 면회시간 내내 맞잡은 두 손을 놓지 않았다. 김 씨는 "몸은 좀 어때"라며 구 씨의 손과 다리를 주물렀고, 구 씨는 목이 메인 듯 말을 잇지 못하다 "주물러주니까 좀 낫네"라고 답했다.
 
김 씨는 아내에게 고등학생 손주 등 가족들 소식을 전하기도 했다. 김 씨는 "지난해 2월 이후 얼굴을 보는 데 좋고 반갑다"며 "앞으로 가족들과 자주 올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함께한 큰아들 김한구(54) 씨도 어머니 모습을 뵙고 한결 마음이 편해졌다고 전했다.
 
김 씨는 "코로나19 전에는 2남 1녀가 매주 돌아가면서 면회를 왔는데 최근 들어 대면 면회가 되지 않아 어머니의 몸 상태가 급격히 나빠졌고 목소리도 좋지 않았는데 앞으로는 어머니의 몸 상태가 더 좋아질 듯하다"고 말했다.
 
같은 시각 경기 안산시 경희요양병원에서도 또 다른 80대 노부부가 대면면회를 가졌다. 2년째 요양병원에 입원 중인 남편 이모(87세) 씨는 아내 김모(88세) 씨가 보이자 반가움에 손을 흔들었다. 이들 노부부 역시 지난 1년여간 이날만을 기다렸다.
 
남편 이씨(87세)는 "그렇게 보고 싶은데도 1년이 지나도록 못 봤다"며 "코로나19 주사를 맞아야 가족도 볼 수 있고 그 전과 같이 살 수 있다고 생각했다"며 코로나19 백신을 접종 이유를 설명했다.
 
두 부부는 30분가량의 짧은 만남을 뒤로하고 며칠 내 다시 대면 면회를 하기로 했다.
 
김씨 할머니는 헤어지는 순간까지도 "운동 잘하고 밥 잘 먹고 아침에 일어나서 물먹고 밥을 많이 먹고 그래야지"라며 남편을 걱정했다.
 
면회를 지켜본 유준영 경희요양병원 행정본부장은 "영상통화를 시켜드렸는데, 대면 면회를 하니까 좋아하신다"라며 "접촉 면회를 시작하게 되면 접종 의사가 더 높아지지 않겠나"라고 말했다.
 
 
사진은 요양병원·요양시설에 환자와 면회객 중 어느 한쪽이라도 코로나19 접종을 완료하면 대면 면회가 가능해진 1일 오전 경기 광주시 선한빛요양병원에서 남편 김창일 씨가 부인 구 모씨와 대면 면회를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세종=조용훈 기자 joyonghu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조용훈

정부세종청사를 출입하고 있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