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국무부, 북한 '미사일 지침' 비난에 "외교 열려 있어"
북한 "바이든표 대북정책은 권모술수"…국무부 "실용적 접근 요구"
입력 : 2021-06-01 13:31:58 수정 : 2021-06-01 13:31:58
[뉴스토마토 염재인 기자] 미국 국무부가 바이든표 대북정책과 한미 미사일 지침 종료에 대해 북한이 비난의 목소리를 높인 것을 두고 외교를 통한 북핵 문제 해결 의지를 강조했다.
 
1일 미국의소리(VOA)에 따르면 지난달 31일 북측 언급에 대한 논평을 묻자 국무부 대변인은 "북한에 대한 정책은 우리의 동맹과 (해외 주둔) 미군 병력의 안보를 강화하는 실질적 진전을 이루려는 것"이라며 "우리는 이를 위해 북한과의 외교에 열려 있으며 실용적인 접근을 요구한다"고 밝혔다.
 
북한은 전날 관영매체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바이든표 대북정책과 관련해 "지금 많은 나라들은 바이든 행정부가 고안해낸 '실용적 접근법'이니, '최대 유연성'이니 하는 대조선(북)정책 기조들이 한갖 권모술수에 불과하다는 것을 느끼고 있다"고 언급했다.
 
또 최근 한미정상회담을 통해 양국 미사일 지침이 종료된 것을 두고 "(남조선의) 고의적 적대행위"라고 비난했다.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대변인실 관계자는 한미 미사일 지침 종료에 대해서 "한국이 미국과 협의를 거쳐 개정 미사일 지침의 종료를 발표하고 양국 대통령은 이 결정을 인정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북한은 지난달 31일 한미정상회담 이후 첫 반응으로 한미 간 미사일지침 종료 비판 입장을 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월 평양에서 열린 노동당 제8차 대회 5일차 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염재인 기자 yji@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염재인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